'학교2021' 방송화면
'학교2021' 방송화면


'학교 2021'이 충격적인 엔딩으로 안방극장을 숨죽이게 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2 '학교 2021' 2회에서는 김요한, 조이현, 추영우가 같은 반 친구의 극단적인 선택을 목격했다.

이날 정영주(추영우 분)의 과거가 공개됐다. 식사자리에서 정영주 엄마는 "같은반이라면서 공기준(김요한)이랑 옛날처럼 지내면 좋잖아"라고 말했고, 정영주는 밥을 먹다 말고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

그리고 공기준과 정영주의 과거가 밝혀졌다. 어린시절 공기준, 정영주와 함께 수영을 하던 친구가 사고로 죽게 됐고, 정영주는 이를 공기준 탓으로 돌리며 원망했다. 정영주가 공기준에게 날 선 반응을 보일 수밖에 없는 이유였다.

어느 날, 같은 반 친구가 공기준에게 "태권도복 잘 어울렸는데 왜 그만 뒀냐"고 물었고, 공기준은 "그냥. 재미없어 이제"라고 힘없이 말했다. 그러자 정영주는 공기준에게 주먹을 날렸다. 그러면서 "뭐 다시 말해봐. 잘난척 붙잡고 있더니만"이라며 흥분해 긴장감을 안겼다.

이후 진지원을 향해 호기심을 드러내는 정영주의 모습이 담겼다. 자신을 둘러싼 소문에도 친근하게 다가와 말을 걸어주는 진지원에게 마음을 열게 됐다. 급기야 그녀의 뒷모습까지 눈으로 좇으며 묘한 기류를 형성했다.

한편 공기준의 사물함 속에서 의문의 쪽지가 발견, 눌지과학기술고등학교에 긴장감을 가져왔다. 자살을 암시하는 쪽지였다. 공기준은 진지원, 지호성(김강민 분)과 함께 위험한 일을 꾸미고 있는 당사자를 찾기 위한 분투했다.

계속해서 쪽지 옆 손 그림의 주인이 정민서(이하은 분)라는 것을 알게 된 진지원은 불안했다. 이윽고 옥상 난간 쪽으로 향하는 여학생이 보여졌다. 그리고 공기준 뒷 편 창밖으로 무언가 떨어지는 모습, 이내 들리는 '쿵' 소리, 차량 경고음까지 이어졌다.

진지원은 입을 다물지 못했고, 공기준은 하얗게 질린 얼굴로 창문 쪽으로 고개를 돌렸다. 충격적인 엔딩에 시청자들도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학교 2021'은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