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존심 건 서바이벌
꿈나무들의 '실력'
'골든일레븐2' 첫 방송
'골든일레븐2' / 사진 = tvN 제공
'골든일레븐2' / 사진 = tvN 제공


축구 국가대표 육성 프로젝트 '골든일레븐2'이 첫 방송한다.

25일 방송되는 tvN '골든일레븐2'에서는 3인의 감독 이천수, 조원희, 백지훈이 미래의 국가대표 선수들과 첫 만남을 가진다. 이번 시즌에서 세 감독은 각각 자신이 맡을 11명의 꿈나무들을 선발, 최고의 팀을 가리는 서바이벌에 돌입한다.

팀 선발에 앞서 이천수는 실력, 조원희는 태도와 잠재력, 백지훈은 센스를 최우선으로 보겠다고 밝힌다. 감독들의 서로 다른 선발 스타일 만큼 개성 강한 세 팀이 꾸려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것. 세 사람의 자존심을 걸고 펼쳐질 치열한 서바이벌에 많은 궁금증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축구 꿈나무들의 놀라운 실력이 공개돼 대한민국 축구의 밝은 미래를 엿보게 할 전망이다. 가운데 지난 시즌보다 더 치열한 경쟁을 뚫고 2000여 명의 지원자들 가운데 1차 선발된 축구 꿈나무들은 이천수, 조원희, 백지훈 앞에서 그동안 갈고닦은 실력을 아낌없이 선보인다. "각자 얼마나 노력했을까 하는 생각에 선배로서 감동을 받았다"는 이천수, "기술적으로 너무 뛰어나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조원희, "한국 축구의 미래가 진짜 밝다는 것을 또 한 번 느끼고 있다"는 백지훈까지 이들을 감탄하게 만든 꿈나무들의 축구 실력은 이날 방송에서 모두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골든일레븐2'는 축구 기술 습득이 가장 좋은 시기를 나타내는 골든 에이지(Golden Age)와 축구 국가대표팀 베스트 11(일레븐)을 합친 말로, 축구에 관심 있는 대한민국 남녀 축구 꿈나무를 발굴하고 육성하는 프로젝트다. '골든일레븐2'는 25일 오후 7시 20분 첫 방송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