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과후 설렘' 제작발표회
옥주현 "한 번 출연 거절, 책임감 크다"
아이키 "나만 걸그룹 출신 아냐"
'방과후 설렘' 단체./사진=조준원 기자
'방과후 설렘' 단체./사진=조준원 기자


MBC가 '오디션 프로그램의 거장' 한동철 PD와 네이버 손을 잡고 새 오디션 '방과후 설렘'을 선보인다. '프로듀스 101', '쇼 미더 머니', '언프리티 랩스타' 등을 흥행시킨 한동철 PD의 힘을 받아 관심 밖으로 밀려난 아이돌 오디션에 대한 열기를 끌어올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25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방과후 설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가수 옥주현, (여자)아이들 소연, 댄서 아이키와 강영선CP, 박상현PD가 참석했다. 소녀시대 권유리는 코로나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불참했다. 옥주현은 지각으로 포토타임에는 함께하지 못했다.

'방과후 설렘'은 데뷔와 함께 빌보드 차트인에 도전할 글로벌 걸그룹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오디션 프로그램. 1학년부터 4학년까지 총 83명의 연습생이 출연한다. 권유리, 옥주현, 아이키, 소연이 각 학년의 담임선생님이자 프로듀서 역할을 맡는다.
'방과후 설렘' 소연, 아이키/사진=조준원 기자
'방과후 설렘' 소연, 아이키/사진=조준원 기자
강영선 CP는 "1년 내내 정성스럽게 준비했다. 차별화된 글로벌 걸그룹 탄생을 위한 아이돌 탄생에 도전하는 만큼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상현 PD는 "83명의 친구를 나이별로 학년을 나눴다. 선생님들이 나중에 학년을 하나씩 담당한다. 학년 대항전도 있고, 합쳐서 화합의 무대도 만들고, 학년 내에서 경쟁하는 과정을 통해 총 7명의 멤버가 나오게 된다"고 룰을 설명했다.

83명의 연습생은 '방과후 설렘' 프리퀄 '등교전 망설임'을 통해 각양각색의 매력을 뽐낸 바 있다. 박 PD는 "'등교전 망설임'이 순한맛이었다면, '방과후 설렘'은 매운맛이다. 40명에 도달하는 미션까지 치렀는데 촬영분 자체가 매운맛"이라고 강조했다.

강 CP는 타 오디션 프로그램과의 차별점에 대해 "9월부터 사전 콘텐츠를 통해 팬들에게 충분히 접할 수 있는 기회를 드렸고, 출연자들도 본인을 어필할 수 있는 기회가 많이 갔다"고 말했다.

이어 "오프닝 주제곡 'Same Same Different' 무대를 본 사람들은 알겠지만, 83인에게 모두 킬링파트가 있다. 오디션이 모두에게 공평할 수는 없지만, 적어도 레이스가 시작되면 모두에게 공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탈락자이건 데뷔조이건 모두에게 성장의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최대한 배려하며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우려도 존재한다. 현재 MBC가 선보인 서바이벌 프로그램은 '참패'한 수준이기 때문. '야생돌'은 현재 시청률 0%대까지 떨어졌다. 이에 강 PD는 "아이돌 오디션 장르만 보면 MBC는 신생아 수준이다. 강자는 엠넷 말고 없다고 생각한다. 그게 현실"이라며 "K팝이 세계적인 현상이 됐는데, 그 현상에 MBC도 성공한다면 K팝 확산에 기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방과후 설렘'은 MBC만의 프로젝트가 아니다. 네이버와 한동철 PD가 이끄는 신생 제작사와 손을 잡고 도전한다. 겸손하게 임하자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강 CP는 최종 멤버들의 글로벌 진출에 대해 "지금 일본 쪽에서 관심을 많이 보여서 구체적인 계약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진행되고 있다. 지금 아이돌 시장이 국내 베이스로는 유지할 수 없는 시장이 됐다. 전세계가 주목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 '등교전 망설임' 유튜브 영상만 봐도 해외 팬들이 훨씬 많다. 글로벌 확산을 위해 지금도 도전하는 중이라고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 PD는 "첫 단계는 국내에서 우리 아이들이 많은 무대에 서길 바라고, 두 번째 단계가 일본 활동, 마지막 목표가 빌보드 진입"이라고 덧붙였다.
'방과후 설렘' 소연, 아이키/사진=조준원 기자
'방과후 설렘' 소연, 아이키/사진=조준원 기자
옥주현은 "'팬텀싱어' 이후 오랜만에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한다. 그만큼 각오도 남달랐다. 이름만 담임선생님은 하기 싫어서 한 번 출연을 거절했다. 어떤 것도 소홀히 하고 싶지가 않아서 고민을 많이 했는데, 하고 나서는 최선을 다해 시간을 할애하고 올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옥주현은 평가 기준에 대해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을 보고 평가했다"며 "친구들이 매운맛 때문에 상처를 받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많이 들더라. 첫 번째 녹화 끝나고 나서 다각도로 DM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담임으로서 고충도 많았다고. 옥주현은 "핑크 춤은 율동 수준이 많았는데, 요즘 춤은 관절이 남아나지 않을 것 같은 춤을 추더라. 우리 때는 립싱크가 당연했다. 요즘은 복합적인 능력치가 평균 이상이 많은 것 같다. 핑클 멤버들끼리 시대를 잘 타고났다고 이야기한다. 요즘 같으면 발이나 내밀 수 있겠냐고"라며 웃었다.

이어 "그래서 내가 과연 친구들에게 무엇을 줄 수 있을까 고민했고, 좋은 추억을 만들어 줄 수 있는 담임이 되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방과후 설렘' 아이키./사진=조준원 기자
'방과후 설렘' 아이키./사진=조준원 기자
아이키는 "앞서 뜨거운 서바이벌 '스트릿 우먼 파이터'(스우파)에 참가자였다면, 이번에는 친구들에게 필요한 담임선생님으로 임해야겠다고 생각하면서도 '너네들도 당해봐라' 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키는 "'스우파' 참가자로서 '방과후 설렘' 지도자로서 겹치는 시간을 보냈다. 굉장히 많은 추억이 있고, 많은 일들이 있었다. 어떻게 재밌게 담길지 궁금하고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담임선생님 중 유일하게 비 걸그룹 출신 아이키는 "내가 할 수 있는게 뭘까 생각했을 때 나는 시청자더라. 내가 좋아하는 담임선생님 옆에서 새로운 시선으로 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내가 시청자라면 어떤 친구들을 좋아하게 될까 생각하면서 친구들을 보니 너무 매력있는 친구들이 많더라"고 말했다.
'방과후 설렘' 소연./사진=조준원 기자
'방과후 설렘' 소연./사진=조준원 기자
소연은 "서바이벌만 네 번째다. 오디션 참가자로도 참여했기 떄문에 그들의 마음을 이해하면서 노하우나 방법들을 알려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소연은 "참가자들의 발전 가능성을 많이 봤다. 시련이 닥쳤을 때 어떻게 해결해 나가는지, 얼마나 열심히 해내는지도 중요하게 봤다"고 평가 기준을 밝혔다.

각자가 맡은 학년의 매력은 무엇일까. 아이키는 "인간적이다. 아이돌하면 예쁘고 조신할 줄 알았는데 털털하고 재밌다. 재밌는 친구들이 많이 나올 것"이라고 자신했다. 옥주현은 "당장 데뷔해도 될 만한 친구들이 무더기로 있다. 현직 아이돌들이 겁을 먹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연은 "가장 영한 에너지가 나올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방과후 설렘' 첫 방송은 11월 28일 일요일 오후 8시 20분, 12월 5일부터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