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골때녀' 방송 화면
사진=SBS '골때녀' 방송 화면


FC구척장신 주장 한혜진이 하차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시즌2를 맞아 변화를 맞은 FC구척장신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한혜진은 시즌1 마지막 경기 후 잘 지내고 있다며 “게임을 이기는 것과 골을 넣어보는 게 올해 목표였는데 목표 달성을 했다”고 말했다. 앞서 ‘정신이 육체를 지배한다’는 명언을 남긴 바 있는 한헤진. 그는 “오랜 모델 활동을 하면서 나를 버티게 한 원동력이었다. 아이들에게 하고자 하는 많은 말들을 함축적으로 보여준 문장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혜진은 “매해 연말이 다가오면 내가 올 한해 뭐했는지 돌아본다. 올해는 남다른 한해 였던 것 같다. 해보지 않은 걸 시작했고, 나와 동료들에게서 새로운 좋은 것들을 발견하는 남다른 한해로 기억할 것 같다”며 “마지막 승부차기 골을 넣은 순간은 죽기 전에 제일 먼저 떠오를 것 같다”고 ‘골때녀’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SBS '골때녀' 방송 화면
사진=SBS '골때녀' 방송 화면
그러나 안타깝게도 한혜진은 시즌2에 합류하지 못하게 됐다. 한혜진은 “내가 2006년도에 뉴욕에서 모델 활동하다 크게 넘어진 적이 있다. 그때 이후로 만성적인 고질병처럼 왼쪽 무릎 연골이 닳아 거의 없다. 평상시 생활에는 거의 문제가 없다. 웨이트도 무릎 과사용 동작들은 빼서 운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혜진은 “그런데 축구는 왼발로 체중을 계속 견뎌야 하고 생각보다 무릎에 무리가 가더라. 아이들과 훈련하는 게 무리일 수 있겠다 생각했다. 여러 민폐를 끼치는 것보다는 합류하지 않는 게 더 나을 수 있단 판단을 내렸다”고 하차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한혜진은 “모든 리더들을 존경하게 됐다. 나도 리더의 역할을 해본 적이 없지 않나. 어쩔 수 없게 하게 됐지만 목표가 생기다보니 승부에 집착하게 되고 쉽지 않더라. 많은 깨달음을 얻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한혜진은 FC구척장신 멤버들에게 “구척이들아. 항상 언니가 얘기했지. 정신이 육체를 지배한다. 무슨 이야기인지 알 거야. 그렇게 하지 못하고 있다면 어느 순간 내가 벤치에 앉아있을 수 있어. 그러니 다치지 않게 열심히 하고 즐겁게 해라. 즐기는 자는 아무도 이기지 못하니까”라고 응원했다.

FC구척장신에는 새 감독으로 백지훈이 부임했다. FC 탑걸도 마마무 문별이 새 멤버로 합류해 변화를 꾀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