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손님 윤주희 등장
냉온탕 오가는 빌런 삼형제
만능 윤주희에 하트 뿅뿅
'해치지 않아' 윤주희/ 사진=tvN 제공
'해치지 않아' 윤주희/ 사진=tvN 제공


tvN ‘해치지 않아’의 빌런 삼형제 엄기준, 봉태규, 윤종훈이 폐가하우스에 윤주희를 초대한다.

오늘(23일) 방송되는 ‘해치지 않아’에서는 윤주희가 초대손님으로 등장해 엄기준, 봉태규, 윤종훈의 구원 투수로 활약할 예정이다.

이날 빌런 삼형제는 폐가하우스를 꾸미기 위해 집 꾸미기에 여념이 없는 가운데, 그 순간 윤주희가 깜짝 등장해 집 안에 화색이 돌게 만든다. 윤주희는 소문 난 ‘힘캐(힘 센 캐릭터)’로 일꾼이 절실하게 필요한 폐가하우스에 가장 필요한 손님이었던 것.

다른 초대 손님들과 달리 이미 ‘해치지 않아’ 방송을 본 윤주희는 비장한 각오와 함께 폐가하우스의 문을 두드려 웃음을 자아낸다. 그는 도착과 동시에 목공부터 폭풍 설거지에 이어 조경작업까지 거뜬히 해내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또 윤주희가 “온 지 얼마 안 됐는데 오만가지 생각이 다 드네요”라고 착잡한 심경을 전하자, 빌런 삼형제는 “벌써?”라고 되물어 험난한 고난을 예고하고 있다. 더불어 봉태규는 일꾼 윤주희에게 “신분증이랑 휴대전화를 맡겨라”며 도망갈 수도 없는 상황을 조성하려고 한다.

특히 봉태규는 앞서 엄기준, 윤종훈의 극 중 파트너들이 다녀간 서러움을 단번에 해소한다. 그는 선뜻 용기내 와준 윤주희에게 “고맙다”고 말하는가 하면 “우리 재혼하고 귀농한 느낌이다”고 애정을 드러낸다. 반면 엄기준은 웃음기 없는 고된 노동 탓에 갑자기 ‘부캐(부캐릭터)’ 주단태를 소환하며 폭주한다고 해 그 배경을 궁금케 한다.

이에 앞서 공개된 선공개 영상에서는 윤주희의 활약상을 엿볼 수 있다. 윤주희는 빌런 삼형제도 들기 힘든 10kg 이상의 판석을 가뿐하게 들며 ‘힘주희’ 면모를 뽐낸다. 마치 클러치를 들 듯 평온하고 우아한 그의 모습에 윤종훈은 “천하장사구만”이라고 놀라워하고 엄기준은 “네가 날라”라며 솔직한 마음을 고백한다. 아울러 빌런 삼형제는 천하장사 윤주희 앞에서 “하나씩 들어라”며 견제까지 해 과연 이들의 노동 작업은 무사히 마무리 될 수 있을지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해치지 않아’는 오늘(23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