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 /사진=라이브웍스컴퍼니
전진 /사진=라이브웍스컴퍼니


그룹 신화의 전진이 '알토란' 고정 출연을 확정 지었다.

전진의 소속사 라이브웍스컴퍼니 측에 따르면 오는 28일 방송되는 MBN '알토란' 363회부터 소속 아티스트 전진이 고정 게스트로 출연한다.

'알토란'은 대한민국 대표 셰프들이 자존심을 걸고 공개하는 최고의 '한 끼'를 다루는 프로그램으로 최근 남다른 요리 실력으로 '요섹남(요리하는 섹시한 남자)'로 떠오르며 화제를 모은 전진이 출연해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전진은 결혼 이후 아내를 위해 요리를 배우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진 사랑꾼으로 프로그램에 신선함과 더불어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1998년 신화 1집 앨범 '해결사'로 데뷔한 전진은 그룹 내 메인 댄서이자 랩과 보컬, 예능에 이르기까지 전천후 포지션을 담당하고 있는 만능엔터테이너로 최근에는 쇼호스트로서의 변신에도 성공해 방송가에 떠오르는 블루칩으로 제2의 전성기를 보내고 있다.

올해에만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 '아는 형님', '정글의 법칙', '수미산장', '라디오스타', '띄우는 놈 밟는 놈', '별에서 온 퀴즈', '개취존중 여행배틀 - 펫키지', '쿡킹 : 요리왕의 탄생', '라켓보이즈', '술트리트파이터'에 이르기까지 출연하는 방송마다 넘치는 에너지와 데뷔 때부터 현재까지 변함없는 팔색조 매력으로 맹활약하고 있으며 현재도 수많은 러브콜이 이어지고 있는 대세 중의 대세이다.

한편, 전진의 고정 합류로 큰 관심을 모으고 있는 '알토란'은 오는 28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예랑 텐아시아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