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구, 예능 첫 출연
"수줍음 병적으로 많았다"
"이상형=유머러스한 사람"
'미우새' 손석구/ 사진=SBS 캡처
'미우새' 손석구/ 사진=SBS 캡처


배우 손석구가 데뷔 5년 만에 처음으로 예능 나들이에 나섰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손석구가 스페셜 MC로 등장했다. 손석구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D.P.' 등에서 눈도장을 찍고 현재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 개봉을 앞두고 있다.

손석구는 학창시절 수줍음이 많아서 미국 유학을 떠났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은 사회생활 하면서 괜찮아져 심하지 않다. 지금의 제가 그때의 저를 보면 신기하다"고 말했다.

이어 "돌이켜보면 병적으로 수줍음이 많았다"며 "학교 끝난 뒤나 주말에는 집에만 있었고, 부모님이 백화점에 데려가면 한마디도 못 한 채 집에 왔다. 특히 아버지가 걱정을 많이 하셨다. 그러다가 나도 변하기는 해야겠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미국 유학 당시 대학에서 미술 전공을 했던 손석구는 졸업 후 농구 선수가 되려 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지금도 인생을 다시 시작할 기회를 얻는다면 농구 선수를 하고 싶다"며 "유학시절 그나마 육상을 잘하긴 했다"고 말했다.
'미우새' 손석구/ 사진=SBS 캡처
'미우새' 손석구/ 사진=SBS 캡처
손석구는 누리꾼 사이에서 화제를 모았던 포털사이트 사진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멀쩡한 기존의 프로필 사진을 평범한 여권 사진으로 바꾼 것. 그는 "내가 직접 바꿨다. 비포 사진이 싫다"며 "내가 아닌 것 같고, 뭔가 사진을 못 보겠다. 바꾼 사진이 내 여권 사진이다. 여권 사진을 찍을 당시 잘 나왔다고 생각해서 썼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은 회사에서 너무 바꾸자고 해서 바꿨다. 대표님이 심각하게 '석구야 이제는 바꿀 때가 됐다'고 했다"고 털어놨다.

멜로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에 출연한 손석구는 실제 연애 스타일도 고백했다. 그는 "캐나다 살 때 현지에서 만난 여자친구가 있었다. 밸런타인데이에 멋진 식당 사진 하나만 보고 데려갔다. 배 타고 들어가는 섬이었는데, 칠흑 같은 어둠에 다시 돌아왔다. 그때 데이트가 쉽지 않단 걸 느껴 요즘엔 계획도 짜지만 잘은 못 한다"고 했다.

이상형에 대해선 재미 있는 사람을 꼽았다. 손석구는 "여러 가지 요건 중에 그게 제일 중요한 것 같다. 재미에 대한 동경이 있다"며 "소리 내서 음식 먹는 걸 못 참는다. '쩝쩝'거리는 사람은 완벽한 이상형이라도 (만나기) 힘들 것 같다"고도 밝혔다.

현재 두 살 터울의 남동생과 자취 중이라는 손석구는 "저랑 정말 똑같이 생겼는데 키만 크다. 덩치가 큰데 옛날에는 7평 원룸과 퀸사이즈 침대에서 같이 잤다. 그렇게 2년 정도 살다가 이사했고, 그때 트러블이 많았다"며 "새벽 두 시에 동생이 짐을 쌌다. 정말 사소한 싸움이었는데 이후부턴 집에 들어오면 서로 인사 정도는 한다 그 전엔 투명인간으로 살았다"고 설명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