긍정 매력 '러블리치숙'
장기용 대신 김주헌?
반전 취중 입맞춤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 사진 = SBS 제공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 사진 = SBS 제공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최희서가 장기용과 이어지기 위해 적극 구애 모드까지 가동하며 통통 튀는 솔직 발랄 매력을 보였다.

19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극본 제인 연출 이길복, 이하 '지헤중') 3회에서는 황치숙(최희서 분)이 윤재국(장기용 분)을 인연으로 점 찍은 가운데, 석도훈(김주헌 분)을 윤재국으로 착각해 취중 고백하는 모습이 흥미롭게 그려졌다.

황치숙은 윤재국이 자신의 맞선남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하영은(송혜교 분)에게 그와 자신이 예사롭지 않은 인연이라며 설레는 마음을 내비쳤다. 이어 하영은에게 맞선 자리에 대신 나간 것을 아버지에게 비밀로 부치고, 이어질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부탁했다. 뿐만 아니라 피부과에서 우연히 마주친 석도훈에게도 윤재국과 자신을 이어줄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제스처를 취하며 인연 만들기 작전을 개시했다.

황치숙은 석도훈에게 부탁해 매거진 인터뷰를 성사시키고, 인터뷰 사전 미팅 자리라며 윤재국과 식사 자리를 마련했다. 하지만 윤재국이 쉽게 넘어오지 않자 석도훈, 곽수호(윤나무 분)까지 불렀고, 진전없는 상황에 친구 하영은의 도움을 받기 위해 2차로 그의 집까지 방문했다. 만취한 것처럼 부축을 받으며 하영은의 집에 들어온 황치숙은 단둘이 남게 되자, 이내 말끔한 얼굴로 하영은에게 "센 술 없니?"라고 속삭이며 취한 척 연기 중임을 드러냈다. 이어 사랑 빼고 돈 명예 모든 걸 다 가진 황치숙은 "나는요. 그냥 팔베개해 줄 사람 하나 그거면 되거든요"라며 자신을 사랑해 줄 사람이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 솔직하게 자신의 마음을 밝혔다.

그러나 쉽게 넘어오지 않는 윤재국 때문에 과음하게 된 황치숙은 만취하게 되고, 석도훈을 윤재국으로 착각, "우리 이제 좀 솔직해지죠? 그쪽 보자마자 마음에 들었어요"라며 잘못된 상대에게 직진 고백을 하며 찐한 입맞춤을 해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처럼 최희서는 윤재국에게 호감을 느낀 뒤, 그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다가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귀여운 매력으로 시선을 끌었다. 특히 꾸밈없는 솔직한 성격의 캐릭터답게 하영은에게 돌직구로 도와달라며 SOS를 보내고, 이것저것 이유를 껴 맞춰 윤재국과 인연임을 강조하는 모습은 사랑에 설레는 귀여운 여인의 모습을 리얼하게 그려냈다는 호평을 얻었다. 더불어 최희서의 취중 고백 만취 연기 장면은 리얼하면서도 통통 튀는 모습으로 캐릭터의 매력을 십분 끌어올렸다는 반응도 불러 모았다. 이에 빛나는 존재감으로 '지헤중'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는 최희서가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관심이 모인다.

한편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