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나혼자산다' 방송 화면.
사진=MBC '나혼자산다' 방송 화면.


전현무, 박나래, 기안84, 성훈, 키, 화사가 더욱 끈끈해진 패밀리십을 자랑하며 2022년 ‘무지개 달력’을 제작, 가장 완벽한 달력의 탄생으로 쉴 틈 없는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2022년 무지개 달력 제작기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샤이니 키가 ‘무지개 달력’ 2월 콘셉트 기획자로 나섰다. 봉준호 감독 못지않은 디테일한 연출력을 뽐내는 키의 주도하에 명절날 모이기만 하면 싸우는 아침드라마 상황극을 펼쳤다. 명장 키는 “완전 콩가루 집안이야!”라고 명장면 탄생에 흐뭇함을 드러내기도.

개별 컷 촬영에선 기안84가 박나래와의 썸을 오랜만에 소환, 핑크빛 분위기로 급 설렘을 유발했다. 꽃을 건네며 아련한 느낌을 완성하려던 기안84는 마치 메치기나 멱살이라도 잡을 듯한 세상 어색한 포즈를 지었고 결국 ‘나래기’ 썸 소환은 실패로 끝났다.

키와 화사는 이번 촬영을 계기로 “퍼즐처럼 잘 맞는다. 최고의 발견이다”라며 의외의 케미를 발견, 더 친근해진 사이를 뽐냈다. 이에 훈훈한 반응이 이어졌지만 오직 기안84만 키를 향해 “나랑은 테트리스 같은 사이라고 했잖아”라며 폭풍 질투, ‘나래기’의 끝물 썸을 대신할 샤이니 키를 향한 집착으로 삼각관계를 형성하며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10월 콘셉트 기획자인 전현무는 김홍도의 그림 ‘씨름’ 속 인물들을 표현하자는 콘셉트를 들고 나왔다. 박나래는 분장을 마친 기안84를 보며 “농민의 난 같은데?”라고 말해 ‘녹두84’의 비주얼로 폭소를 자아냈다. 조선시대 양반에서 노비로 돌변한 무지개 회원들의 민심이 나 홀로 편안한 엿장수로 분한 전현무를 향해 폭발했고, 결국 전현무는 최악의 콘셉트 최다 득표를 받는 굴욕을 맞아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은 8월 콘셉트를 맡은 화사 차례, 촬영 장소에 미리 숨어 있던 화사가 공포영화의 한 장면처럼 TV를 뚫고 나오며 멤버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1열에서 화사 귀신을 직관하던 전현무는 비방용 ‘식빵’을 대 방출, 혼비백산한 반응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공포 콘셉트 달력 촬영에 몰입하던 사이 기안84가 팔척 귀신으로 분장하고 등장, 공포 대신 꽈당 넘어지는 몸개그를 펼치는 웃픈 반전으로 멤버들의 안타까움을 유발했다.

‘무지개 달력’ 촬영의 대미는 박나래가 장식했다. 12월의 콘셉트에 맞게 어린시절 추억의 영화인 ‘나 홀로 집에’를 완벽 소환했다. 키가 ‘케빈’으로, 박나래가 금니를 반짝이는 좀도둑으로 분했다. 성훈은 키 큰 좀도둑으로, 기안84와 화사는 각각 트리와 눈사람으로 분장했다.

이때 전현무가 비둘기 아줌마 ‘무둘기’로 입장, 미친 싱크로율과 포스로 ‘나홀로 집에’를 장악했다. 전현무는 “비둘기 팔아요”라고 야심찬 애드리브까지 던지며 신 스틸러 활약을 펼쳤고 기안84는 “현무 형이 주인공이네”라며 또다시 폭풍 질투 모드로 웃음을 안기기도. 레전드 ‘무큐리’를 넘어선 새로운 캐릭터의 탄생은 금요일 안방에 웃음 폭탄을 선사했다.

달력 촬영을 마치고 전현무는 “그동안 떠나 있을 때 느끼지 못했던 패밀리십을 느꼈다. 너무 즐거웠고 몸은 힘든데 마음은 기뻤다”고 각별한 소감을 전했다. 기안84와 화사는 “모여서 깔깔 웃고 할 때가 재밌는 것 같다”, “제일 사랑하는 바이브”라고 만족한 웃음을 지었다.

박나래는 “눈빛만 봐도 이제 뭐라고 하는지 다 안다”고 회원들을 향한 애정을, 키는 “자연스럽게 무지개 모임에 녹아 든 시간”이라며 즐거운 시간이었음을 전했고, 성훈은 머릿속에서 ‘무둘기’가 사라지지 않는 후유증으로 괴로워하며 폭소를 유발했다.

특히 여섯 가지 빛깔로 빚어낸 무지개 달력’이 공개, 찰떡 케미와 요절복통 콘셉트가 절묘하게 어우러진 완성도에 무지개 회원들은 “역대급이다”, “소장욕구가 생기는 달력이다”라며 찐 감탄했다. 전현무는 “달력 수익금은 전액 기부될 예정”이라며 “재고가 남으면 제가 다 구입하겠다. 비둘기 아줌마 분장하고 나눠주겠다”며 ‘무둘기’ 부심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방송 말미 예고편에선 38년 인생의 ‘자취 새내기’ 산다라박의 일상과 기안84의 그림인생 2막이 예고됐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