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채널A
사진제공=채널A


배우 김혜리가 사춘기 딸과의 갈등을 고백했다.

19일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김혜리의 고민이 공개된다.

1988년 미스코리아로 데뷔해 사극과 현대극을 넘나들며 선 굵은 연기를 보여준 배우 김혜리가 상담소를 찾았다. 그는 2014년 이혼 후 당당한 싱글맘으로서의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와중 '금쪽 상담소'에 긴급 SOS를 신청했다.

제주도에서 한걸음에 달려올 정도로 절실했다고 밝힌 김혜리는 "13살 딸 때문에 하루하루가 너무 힘들다"는 고민을 털어놓으며 2-3년 전부터 사춘기 딸과의 갈등이 너무 심하다며 눈물을 터트렸다.

이해할 수 없는 딸의 행동들과 분리 불안이 의심되는 행동들을 볼 때마다 자신도 모르게 점점 분노가 쌓이고, 차마 입에 담아서는 안 될 말까지 했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이야기를 듣던 오은영 박사는 "문제의 원인을 제대로 알기 위해서는 김혜리 씨와 의견이 다른 분의 이야기를 같이 들어봐야 한다"면서 상담소 오픈 이래 최초로 갈등 대상인 딸을 초청, 현장에서 직접 모녀를 위한 실전 코칭을 이어갔다.

과연 오 박사가 분석한 모녀 갈등의 진실과 그 과정에서 밝혀진 반전의 키는 무엇일지, 오랜 엇갈림을 끝내고 모녀가 화해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