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명특급' 스우파 특집
리헤이 "울컥울컥했다"
허니제이 "눈빛 보며 교감"
'문명특급' 스우파편/ 사진=유튜브 문명특급 캡처
'문명특급' 스우파편/ 사진=유튜브 문명특급 캡처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출신 댄서 허니제이가 리헤이와 재회한 소감을 밝혔다.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은 '뽐낼 건 뽐내야지. 춤 알려달랬더니 숭한 것만 잔뜩 알려주고 간 스우파 리더 쌤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 리더 출신 허니제이, 리헤이, 가비, 효진초이가 출연했다.

이날 MC 재재는 리헤이의 팀 코카앤버터에 대해 "다들 냉혈한인 줄 알았다. 첫 화때 리헤이를 보고 무서웠다"면서도 "2화부터 이 사람이 울기 시작하면서 순두부의 면모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팀 배틀 4전 4승을 기록한 코카앤버터의 리헤이는 비결에 대해 "나만 믿고 가는 스타일인 것 같다"며 "우리 팀이 춤추는 걸 진짜 좋아한다. 쉬는 날에도 '잼 좀하자'며 우리끼리 노는 것처럼 서로 봐주고 응원해준다"고 설명했다.

리헤이는 의외로 가수 KCM의 발라드를 좋아한다고 했다. 허니제이도 김동률의 노래를 좋아한다며 "쉴 때는 조용한 노래 듣는 걸 좋아한다"고 밝혔다.

라치카 리더 가비는 과거 배틀에서 파격 퍼포먼스를 보여준 것에 대해 "그때는 환호소리에 미쳐서 그걸 받기 위해 굉장히 쇼맨십을 보여줬다"며 "재밌어서 했던 거다. 저 배틀에서 1등했다"고 회상했다.

효진초이는 배틀 중 무릎 부상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허니제이는 "평소에 춤출 때는 다칠만 한 일이 사실 없다. 근데 프리스타일은 저애져있는 무빙이 아니라 그때그떄 나오는 순발력으로 추는 춤이기 때문에 내 몸이 익숙치 않은 방향으로 가게 되면 실수로 다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효친초이는 "왼쪽으로 내려가는데 무릎이 밖으로빠졌다"며 "지금 일상생활은 가능하다"고 말했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 명장면으로 꼽히는 허니제이와 리헤이의 배틀도 언급됐다. 프리스타일이지만 같은 춤을 춘 것에 대해 리헤이는 "나도 진짜 놀랐다"고 했다. 허니제이는 "춤을 추면서 리헤이가 뭐하는지 몰랐다. 이건 프리스타일이니까 짜여진 춤이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재재는 당시 두 사람의 발언과 행동이 인터넷 소설 같았다고 말했다.

방송 후 허니제이는 눈물을 흘린 것 같은 사진과 함께 리헤이의 인스타그램을 팔로우할 것이라는 게시물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 맞팔로우를 한 뒤 소감을 묻자 허니제이는 "전 남친을 다시 만난 느낌이다"고 답했다. 리헤이도 "울컥울컥했다"고 말했다.

허니제이는 "코카앤버터 쪽을 일부러 봤다. 춤추는 사람들은 공감할 거다. '잘 봐 나야'가 아니라 날 보는 사람들의 눈빛을 보며 교감하는게 있다"고 설명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