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내가 키운다' 방송 화면.
사진=JTBC '내가 키운다' 방송 화면.


가수 박선주가 남편인 셰프 강레오와의 이혼설을 해명하며 별거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17일 방송된 JTBC 예능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에서는 박선주의 자발적 솔로 육아 생활이 공개됐다.

박선주는 2012년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이날 박선주는 “솔로 육아를 6년 째 하고 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혼한 것이냐는 질문에 박선주는 "요즘 솔로 육아 많지 않나. 자연스러운 현상이라 생각한다. 자발적 솔로 육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별거 중이다. 강레오 씨는 곡성에서, 나는 딸과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내가 원래 한국에서 하는 프로젝트보다 해외 프로젝트가 많다. 아이 낳고 얼마 지나지 않아 제의가 왔다. 처음에는 3일은 해외에서, 나머지는 한국에 있었는데 너무 힘들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박선주는 "남편에게 못하겠다 했더니 '박선주 씨는 자꾸 엄마 코스프레 하지 말고 음악 하는 박선주로 살아라'라고 하더라. 그래서 갓 돌 지난 딸과 일본에서 살게 됐다. 남편의 서포트에 의해 솔로 육아가 시작됐다. 일본, 중국에서 몇 년 있었고, 딸 에이미랑 되게 많이 돌아다녔다. 여러 도시를 다니며 항상 '여기 어때?'라 했는데 제주도가 너무 좋다고 해서 제주도에 살게 된 것"라고 말했다.

양육비에 대해서는 “따로 살아도 양육비 반반, 부동산도 그렇다”며 “경제적인 부분도 다 반반”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박선주의 제주도 집이 공개됐다. 집에는 에이미 만의 작업실도 있어 눈길을 끌었다. 박선주는 "내가 풍수지리를 좋아한다. 집에 빨간색이 들어가 있고 그런 게 좋다더라. 에이미가 상상력이 풍부하고 두려움도 크기 때문에 빨간색을 붙여놨다. 일종의 심리적 안정감"이라고 설명했다.

에이미는 엄마 박선주에 대해 "엄마는 노래 부르고 피아노 칠 때가 제일 멋있다. 완벽한 엄마"라고 했다. 아빠 강레오에 대해서는 "멋있고 착한 사람이다"이라고 말했다.
사진=JTBC '내가 키운다' 방송 화면.
사진=JTBC '내가 키운다' 방송 화면.
에이미가 별거 사실에 대해 알고 있냐고 묻자 박선주는 "알고 있다. '우리 집이 특이하지?' 라 했는데 '난 괜찮아. 아빠는 아빠의 삶을 살고 엄마는 엄마의 삶을 살고 난 내 삶을 살아서 괜찮아'라고 하더라. 아빠는 농사를 지을 때 가장 행복하고 엄마는 여행과 음악을 할 때 행복한 사람이라는 걸 아는 것 같다"고 밝혔다.

초등학생인 10살 에이미는 현재 제주도에 있는 국제학교에 다니고 있다. 박선주는 외국어를 늦게 시작해 고생했기에 아이를 국제 학교에 보내게 됐다고. 6~7살 때부터 옷도 혼자 입게 시켰다는 박선주는 “딸이 너무 독립적이다. 친구랑 사는지 헷갈릴 정도다. 집안에서도 각자 할일을 하는 편이다. 어차피 인생은 혼자”라고 쿨하게 말했다.

이어 에이미의 국제학교 일상도 최초로 공개됐다. 국제학교는 웬만한 대학교 캠퍼스보다 훨씬 큰 규모의 학교였다. 초중고가 모여있는 학교는 영화 스튜디오에 도서관까지 갖추어져 있었다.

박선주는 "내가 꿈꾸던 학교였다. 직접 작물을 가꾸고 그걸로 화덕에서 피자를 만들어 먹는다더라. 과학 교육도 코딩 머신과 3D프린터가 있더라. 미래 교육에 필요하다 생각했던 것들이 다 모여 있었다"고 국제학교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지금은 에이미가 영어를 거의 못해서 수업을 못 알아듣는 거로 알고 있는데 나중엔 잘 하겠지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에이미는 "사람들 앞에서 발표를 잘 못한다. 자신이 없다. 잘하는 거 보여주고 싶긴 한데 영어로 말하기가 어렵다"라고 고백했다.

국제학교 학비에 대해 박선주는 "1년에 2~4000만 원인 걸로 알고 있다. 학교마다 차이는 있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