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와이프' 포스터/ 사진=KBS1 제공
'국가대표 와이프' 포스터/ 사진=KBS1 제공


KBS1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가 출연 배우, 스태프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촬영을 중단했다.

KBS 관계자는 17일 텐아시아에 "배우 윤다영과 스태프 1명이 코로나 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현재 다른 배우와 제작진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다"며 "검사 결과에 따라 촬영 재개 시점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국가대표 와이프'는 강남의 집 한 채를 통해 삶의 클래스를 올리려 고군분투하는 서초희가 행복은 집 자체가 이날 그 집에서 서로를 보듬고 살아가는 사람임을 깨닫는 모습을 그려내는 현실적인 가족 드라마다. 배우 한다감, 한상진, 심지호, 윤다영 등이 출연하고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