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연모' 방송 캡처
사진=KBS2 '연모' 방송 캡처


'연모' 박은빈이 로운에게 자신이 여자라는 사실을 밝혔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연모'에서는 이휘(박은빈 분)가 정지운(로운 분)에게 자신의 비밀을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궐에서는 이휘를 폐위해야 한다는 움직임이 일었다. 혜종(이필모 분)은 이휘가 여자라는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지만 모른 척해왔다. 이휘는 "아바마마께서 알게 되시면 어떻게 될까 두려웠다. 세자로서 아바마마를 원망한 적은 없다. 다만 이 궐에서 태어난 한 사람으로서 원망했다. 저 역시 부모님께 사랑 받고 싶었던 평범한 아이였다"고 털어놓았다. 혜종은 "궐을 떠나 네 삶을 살라"며 눈물을 감췄다.

정지운은 이휘를 찾아가 "다시는 저하를 홀로 두지 않겠다. 저하를 지킬 것"이라고 했고, 두 사람은 입을 맞췄다.

이휘는 결국 폐위됐다. 하지만 이는 딸인 이휘가 자유롭게 살길 바라는 혜종의 배려였던 것. 이휘는 혜종의 진심이 담긴 서찰을 읽고 눈물을 흘렸다. 한양을 떠나던 중 위기에 처한 이휘는 정지운의 도움으로 몸을 숨길 수 있었다. 이휘는 저고리에 치마, 여자의 복색을 하고 있었는데, 정지운은 이휘가 변장을 한 것이라 여겼다. 괴한들의 습격에 팔에 상처를 입은 이휘에게 정지운은 저고리를 벗어 상처를 보여달라고 했다. 이휘는 "제가 직접 하겠다"며 망설이다 자신이 직접 옷고름을 풀었다. 이휘는 "이제 나의 비밀"이라며 자신이 여자라는 사실을 밝혔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