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디언 김용만./사진제공=SBS
코미디언 김용만./사진제공=SBS


김숙이 김용만과의 케미를 뽐냈다.

15일 SBS 블라인드 가면 토크쇼 '호구들의 비밀과외'(연출 류영우)의 기자간담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류영우 PD를 비롯해 김용만, 김숙 등이 참석했다.

'호구들의 비밀고외'는 각종 업계의 전문가가 반면교사로 나서 토크를 펼치는 프로그램. 우리의 일상과 맞닿아있는 주제를 다룬다는 점과 업계의 치부와 어두운 면을 가감 없이 공개한다는 점에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김숙은 함께 MC를 맡은 김용만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김용만 선배가 너무 좋은 게 '옥탑방'에서는 가끔가다 천재적인 모습을 보여주는데 여기 와서 멍충이같은 모습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모습에 깜짝 놀랐다"면서 "'호구'로도 표현 안되는 '똥멍충이' 같은 모습을 한 번씩 보여주셨다"고 말해 김용만을 당황케 했다.

그러면서 "진행을 너무 잘 하시는 분인데 여기서는 멘붕이 오더라"며 "그래서 저한테 이해를잘 못했다며 물어보기도 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 번씩 멘붕이 오는 모습을 보면서 '이 오빠가 나이만 먹었구나' 싶다"며 "순수한 면이있다고 생각한다. 콘셉트같은 느낌이 없이 진짜 리얼한 리액션을 보실 수 있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호구들의 비밀과외'는 15일(월) 밤 9시, 17일(수)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