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 훅과 팀 결성
실력 일취월장 '깜짝'
"물 맞을 때 섹시했다" 감탄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이승기가 워스트 댄서에서 베스트 댄서로 탈바꿈됐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 모니카, 아이키, 가비, 리정 등 8명의 댄서들이 출연해 댄스 배틀을 펼쳤다.

첫 무대의 주인공은 훅과 이승기 팀의 무대였다. 이승기는 훅과 함께 'It's raining man'의 무대 준비를 했다. 워스트 댄서로 지목돼 연습을 하며 의기소침한 모습으로 시작했지만 훅 멤버들의 칭찬으로 실력이 급성장했다.

이승기는 파워풀한 댄스를 선보였고 웻보이로 분해 머리에 물을 맞으며 열정 가득한 무대로 시선을 끌었다. 견제했던 양세형은 "멋있다"라며 인정해줬다.

립제이는 "비주얼 담당으로 들어가는 걸로 알고 있었는데 이렇게 일취월장할 줄 몰랐다. 너무나 레벨업이 됐다. 물 맞을 때 정말 섹시했다"라고 감탄했다.

양세형은 "이승기가 작은 불씨였는데 훅이 기름을 부었다"라며 "빨리 소방서에 연락해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라치카 가비는 "어느 누가, 이 무대를 보고 나서 이승기에게 몸치라고 하겠나. 슬로우 모션이 정말 대단했다"라고 평가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