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에서 어린이로
의젓한 삼둥이 근황
"좋은 일만 가득하세요"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 = KBS 영상 캡처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 = KBS 영상 캡처


대한·민국·만세가 '슈퍼맨이 돌아왔다' 8주년을 맞아 깜짝 등장했다.

12일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유튜브 채널에는 '슈퍼맨이 돌아왔다 407회 티저- 8주년 삼둥이 대한민국만세'라는 제목의 짧은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의 말미에는 배우 송일국의 세 쌍둥이 아이들 대한, 민국, 만세가 등장했다. '삼둥이'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대한, 민국, 만세는 훌쩍 큰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인사했다.

대한이는 "안녕하세요, '슈퍼맨이 돌아왔다' 8주년 진심으로 축하드려요"라고 말했고, 민국이는 "여러분 모두 좋은 일만 가득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의젓하게 인사했다. 이어 장난꾸러기 만세는 "'슈돌'을 다시 찍을까 말까 고민 중이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한편,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8주년을 맞이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