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박나래와 전현무가 파격적인 노출로 시선을 강탈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무지개 회원들의 2022년 달력 촬영 현장이 담겼다.

이날 무지개 달력은 멤버들이 월별의 콘셉트를 맡아 촬영하기도 했다. 3월을 맡은 기안84는 학생주임으로 본셔니, “시작·개강이 콘셉트”라며 “2000년대 젊은 시절로 돌아가서 새내기의 마음으로 사진을 찍어보자”고 밝혔다. 이에 무지개 회원들은 2000년대 복고풍 패션을 재연해 등장했다.

먼저 전현무는 분홍색 민소매 셔츠에 청바지를 착용했다. 이는 당시 조인성이 입었던 스타일링으로 충격을 안겼다. 특히 손을 들때마다 보이는 수북한 겨드랑이 털로 멤버들의 경악을 불러일으켰다. 화사는 “너무 더럽다”고 했고, 박나래도 “왜 이렇게 시커멓냐”며 놀랐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박나래는 쌍꺼풀을 지우고, 크롭티를 입어 뱃살을 과감히 드러냈다. 이를 본 기안84는 “넌 퇴학이야!”라며 경악했다. '배나래'로 변신한 박나래는 토시와 조끼로 KCM 스타일을 완성한 성훈과 3개월 된 연인 설정으로 동반 촬영에 나섰다. 그러나 성훈은 박나래를 바라보며 "시선이 왜 배로 떨어지지"라며 난감해했다. 박나래도 "왜 이렇게 배가 많이 나왔어? 공복인데"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화사와 키는 풋풋한 새내기 커플로 변신했다. 화사는 청치마로 발랄한 느낌을 더했고, 키는 핑크색 스키진과 하이탑으로 샤이니 데뷔 당시를 소환했다.

5월 달력을 맡은 성훈은 "근로자의 달을 맞아 멋있고 섹시한 콘셉트를 준비했다"며 지게차를 몰고 등장했다. 그러나 성훈은 이내 지게차를 수렁에 빠뜨렸고, 무지개 회원들은 지게차를 빼내기 위해 분투했다. 박나래는 “거기만 물 웅덩이가 있더라. 이게 도대체 뭐 하는 건지”라며 끝나지 않은 고난을 예고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