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쿡킹' ./ 사진=JTBC 방송화면
'쿡킹' ./ 사진=JTBC 방송화면


배우 남보라가 JTBC '쿡킹-요리왕의 탄생'(이하 '쿡킹')에서 '13남매 맏딸 클래스'를 과시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쿡킹'에서는 박정현부터 허경환, 한석준, 아유미, 이채영, 남보라까지 6인의 새로운 도전자가 공개 됐다.

예선 A조는 박정현, 남보라, 한석준이 맞붙게 됐고, B조는 아유미, 허경환, 이채영이 요리 대결을 펼치게 됐다. 대결 주제는 수능이었다.

남보라가 등장했다. 전용준은 "이 분의 가정식 내공은 남다르다. 13남매중 맏딸 클래스다"라고 소개했다. 서장훈은 "동생들 이유식부터 만들어 먹였다. 어렸을때부터 다져온 요리 내공이 장난이 아니다"라고 말해 기대를 안겼다.

남보라는 "수능이 끝난 날 원래 많이 먹는다. '수능이 끝난 날 만큼은 파티를 즐겨라'라는 의미에서 칠리버터랍스터를 준비했다. 또 함께 먹을 수 있는 샐러드와 블루베리에이드도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어 남보라는 "초등학교 때부터 처음 요리를 했다"라며 "할 수 있지 않을까? 쿡킹 자리를 차지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라고 자신했다.

남보라는 랍스터를 솔로 꼼꼼히 세척했다. 속도도 빨랐다. 그리고 겁 없이 칼로 반을 갈랐다. 남보라는 "집에서 연습할 땐 무서웠다. 그러나 경연 때는 그런 생각이 전혀 들지 않았다"라고 털어놨다.

전용준은 "남보라는 역시 살림을 많이 해서 그런지 가스레인지 3구를 동시에 쓰고 있다"며 놀라워 했다. 남보라는 "동생들 밥을 챙겨주다 보니 자연스러웠다"라며 웃었다.

남보라는 삶은 랍스터를 바로 얼음물로 옮겨 냉수마찰을 시켰다. 영롱한 랍스터의 빛깔이 눈길을 끌었다.

계속해서 남보라는 리코타치즈를 직접 만들었다. 지켜보던 셰프들은 연신 감탄을 쏟아냈다. 유세윤은 "남보라가 요리하는 모습을 보니까 내가 동생이 된 기분이다. 빨리 먹고 싶다"고 밝혔다.

남보라는 칠리버터소스도 뚝딱 만들어 랍스터에 발랐다.

요리 시간은 숨가쁘게 지나갔다. 드디어 남보라의 '수능 끝, 파티세트' 랍스터 요리 시식이 시작됐다. 엄청난 비주얼에 셰프들은 자리에서 벌떡 일어났다. 대결 상대인 박정현과 한석준은 요리를 맛본 후 "진짜 맛있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셰프 레이먼 킴은 "수능 잘 본 뒤 먹는 음식같다. 리코타치즈 만드는 거나 레몬 살짝 굽는 걸 봤을때 불공평하게 프로의 향기가 난다. 이것은 승자의 요리다"라며 극찬했다.

유현수 셰프는 "수능 등급으로 따지면 1등급 요리다. 특히 샐러드는 쿡킹 역사상 가장 맛있게 먹은 것 같다"며 엄지를 치켜 세웠다.

하지만 최종 대결 승자는 박정현이었다. 박정현이 시금치 연어 스테이크로 준결승전에 진출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