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시간 마다 깼다"
예능→뉴스까지
이천희, 떨리는 마음
'오늘부터 무해하게' / 사진 = KBS 영상 캡처
'오늘부터 무해하게' / 사진 = KBS 영상 캡처


'오늘부터 무해하게'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이 탄소 중립 이슈로 뉴스에 출연했다.

11일 밤 방송된 KBS 2TV '오늘부터 무해하게'에는 뉴스 '사사건건'에 출연한 공효진, 전혜진, 이천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공효진은 "어제 2시간마다 깼다. 긴장돼서"라고 말했고, 이천희는 "진짜? 네가 긴장하면 어떡해"라고 떨리는 심경을 전했다.

공효진은 "우리가 너무 일을 벌이는 것 같지 않아? 뉴스까지 나가는 건 생각도 못했어"라며 예상치 못한 일에 무섭다고 말했다. 이어 공효진은 "너무 긴장해서 텀블러를 못 들고 나와서 물을 못 마시고 있어. 물병이라고 들었다가는 끌려갈 것 같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천희는 "차 안에서 말도 못 하겠고, 약간 좀 이상하다"라고 떨리는 심경을 전했다. 공효진은 "개인적인 인터뷰면 잘할 자신있는데 이런 주제는 말 한 마디 잘 못하면 안 되니까"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