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종X김구라 방문
오연수, 속 깊은 선물
"아이, 아주 건강해"
'워맨스가 필요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워맨스가 필요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워맨스가 필요해' 김구라가 오연수, 김민종에게 선물을 받았다.

11일 밤 방송된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는 오연수의 집에 찾아온 김민종, 김구라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구라는 김민종의 친구로서 오연수의 집에 놀러오게 됐다. 김민종은 "얼굴이 좋아졌다"라고 말했고, 김구라는 머쓱해 하며 "이제 좋아질 때도 됐다"라고 전했다.

김민종은 "구라 형이 얼마 전에 둘째를 가지지 않았나. 늦둥이를 출산했다"라고 말했고, 김구라는 "둘째를 낳고 축하주를 여기서 먹네"라며 "첫 번째 결혼은 가족 예능을 할 때였고, 이혼을 하고 많은 분들이 알게 됐다. 그리고 두 번째 결혼했는데 그것도 송구한 게 있는데 아이를 낳은 게 내 입장에서는 기쁠 일인데, 축하는 이 정도까지 하겠다"라고 멋쩍은 미소를 지었다.

김민종은 "아이가 인큐베이터에 있었다"라고 말했고, 김구라는 "지금은 아주 건강하게 잘 있다"라고 덧붙였다.

오연수와 김민종은 김구라의 둘째 아이를 위한 선물을 줬다. 특히 오연수는 김구라의 아내를 위한 슬리퍼와 탈모 샴푸를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김구라는 "내 친한 사람들과도 이렇게 건배를 안 했는데 이렇게 처음 뵙는 분들이 있는 자리에서, 감사하다"라고 고마워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