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로 에너지 선사
신곡 '팔도야' 홍보
고기 먹방까지
'6시 내고향' / 사진 = KBS 제공
'6시 내고향' / 사진 = KBS 제공


'6시 내고향' 트로트 가수 채윤이 노래로 상인들에게 에너지를 전했다.

오늘 11일 오후 방송된 KBS 1TV '6시 내고향'에서는 채윤이 '힘내라 전통시장'의 일일 리포터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채윤은 송준근과 함께 인천 신기시장을 찾았다.

등장부터 흥을 돋우며 활기찬 에너지를 선사한 채윤은 가장 먼저 순대국밥 가게를 찾았다. 순대국밥을 맛본 채윤은 "순대면 톡 하고 터질 것만 같은 순대 시장 순대라 부르리"라며 현철의 '봉선화 연정'을 즉석에서 개사해 어깨를 들썩이게 만들었다.

이어 채윤은 신기시장의 이름을 따 '신기'로 2행시에 도전했다. 채윤은 "신기 시장에 먹거리 볼거리를 제대로 홍보하기 위해서, 기가 막힌 노래를 준비했습니다"라며 신곡 '팔도야'를 열창해 흥을 발산했다.

신곡 '팔도야'는 전국의 모든 특산물을 노래로 풀어낸 곡으로, 이 곡은 트로트 기반의 멜로디에 국악과 락 사운드가 가미되어 흥겨운 에너지를 선사한다. 채윤의 신나는 댄스가 인상적인 신곡 ‘팔도야’는 현 시국의 농민들에게 힘이 되어주는 노래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수제 어묵 가게를 운영하는 사장님을 만난 채윤과 송준근은 아픈 가족들을 부양하며 하루 하루를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 사장님의 이야기를 경청하며 감동을 전했다. 특히 채윤은 사장님의 사연에 눈물을 흘리며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채윤은 "이제 어머니 마음의 위로 좀 받으시라고 노래 한 곡 불러드리겠다"며 사장님을 위해 임영웅의 '이제 나만 믿어요'를 불렀다.

이에 사장님은 눈물을 터트리며 그동안의 힘들었던 사정을 짐작케 했다. 채윤은 사장님과 손을 맞잡고 "힘내세요"라며 진심 어린 응원과 위로를 전했다.

끝으로 신기 시장의 주먹고기 전문점을 찾은 두 사람은 고기 먹방으로 보는 이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채윤은 힘을 얻고자 하는 사장님을 위해, 사장님의 신청곡인 진시몬의 '보약 같은 친구'를 열창해 남다른 에너지를 과시했다.

사장님은 "보약 몇 첩 정도 받으신 것 같냐"는 송준근의 물음에 "10첩"이라며 만족도를 드러냈다. 시장을 돌며 특유의 '비타민 에너지'와 재치 있는 말솜씨로 활약한 채윤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인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