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포맨'./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돌싱포맨'./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 출연한 영탁이 입을 떼지 못했다. 풀샷에서 웃는 리액션 외에 원샷에서 말 하는 모습을 찾아보기 힘들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는 양세형, 장동민, 영탁이 게스트로 등장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돌싱포맨 청문회가 열려 재미를 안겼다. 특히 장동민 연애의 진실에 대해 출연진들이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에 시선이 집중 됐다. 탁재훈은 장동민을 향해 "주제 파악을 못하고 눈만 높다"고 돌직구를 날려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양세형·양세찬 형제중 누가 더 잘 생겼냐'라는 주제에 대해 투표까지 이뤄졌다. 양세형은 "꾸민 거 다 떠나서 얼굴도 내가 더 낫다"고 자신했다. 또한 양세형이 자신이 좋아한 여성을 양세찬이 만나 자랑스러웠다고 밝히자, 김준호는 "흠모한 것 아니냐"고 말해 멤버들의 원성을 샀다. 양세형은 "그럼 안 되지 않냐. 저 진짜 형 아직은 존경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탁재훈의 말장난부터 장동민, 양세형, 김준호 등의 입담, 이상민의 촌철살인 질문, 임원희의 실소를 유발하는 말 등 출연진들이 끈임없이 활약한 가운데, 영탁의 미비한 분량이 눈길을 끌었다.

구석에 자리한 영탁은 풀샷에서 앉아 있는 모습이 대부분이었고, 가끔 웃는 장면만 보여졌다. 원샷을 받아 입을 여는 모습은 없었다.

영탁이 입담이 뛰어난 게스트들 앞에서 치고 나오지 못했다고 하기에는, 평소 예능에서 보였던 모습과는 사뭇 달랐다. 일부 장면이 편집된 것으로 보인다.

영탁은 최근 음원 사재기 논란에 휩싸였다. 영탁의 소속사 대표는 히트곡 '니가 왜 거기서 나와'의 음원 사재기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영탁의 개입 의혹은 부인했다. 영탁 역시 "대표가 했을 뿐 나는 무혐의"라는 입장을 전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