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헤중' 제작발표회
'지헤중' 송혜교/ 사진=SBS 제공
'지헤중' 송혜교/ 사진=SBS 제공


배우 송혜교가 멜로드라마로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9일 오후 '지헤중' 제작발표회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행사는 배우 장기용의 군 입대로 인해 사전 녹화됐다. 이길복 감독과 송혜교, 장기용, 최희서, 김주헌, 박효주, 윤나무가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헤중'은 '이별'이라 쓰고 '사랑'이라 읽는 달고 짜고 맵고 시고 쓴 이별 액츄얼리다. '미스티' 제인 작가, '낭만닥터 김사부2' 이길복 감독이 의기투합했으며 '부부의 세계'를 크리에이터한 글Line&강은경이 참여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송혜교는 패션회사 '더 원'의 탑 브랜드 '소노' 디자인팀 팀장 하영은을 연기한다.

그는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사랑과 일에 열정적이고 자기에게 주어진 일에 힘이 있는 친구다. 늘 건강한 마음을 갖고 있고 지혜가 많은 친구다. 덕분에 나도 많이 공부했다"고 말했다.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묻자 "대본이 재밌었다. 나의 멜로드라마를 기다려주신 분들도 있는 반면에 '또 멜로'라고 하시는 분들도 있다. 나는 한 살 한 살 먹으면서 경험도 하고 공부하고 있기 때문에 그때 그때 표현방식이 다르다고 생각한다. 이번에는 이전과는 또 다를 거라는 생각이 들어서 이 작품이 욕심났다"고 답했다.

또한 "이길복 감독님의 전작도 잘 봤고 작가, 감독님이 함께했을 때 어떤 작품이 나올지 궁금했고다. 내가 어떻게 표현할지도 기대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송혜교는 "'남자친구'는 동화적인 판타지가 섞인 드라마였지만 '지헤중'은 정말 현실적이다. 내 나이 또래와 비슷하고 많은 여성들이 공감할 캐릭터가 많이 나온다"며 "현실적으로 와닿아서 재밌겠다는 생각을 했다. 연기를 하면서 너무 재밌는 부분이 많았다. 윤재국과 사랑을 나누면서도 현실에서 부딪힐 수 있는 사랑 이야기를 연기하면서 쾌감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지헤중'은 오는 12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