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로 간다' 여성 서사 예고
현실 담은 정치 드라마
김성령의 주연 복귀작
[종합] '청와대로 간다' 김성령→배해선, '스우파·골때녀' 여성 서사 잇는다


'청와대로 간다' 윤성호 PD가 '골 때리는 그녀들'과 '스트릿 우먼 파이터’를 잇는 세 번째 여성 서사를 예고했다.

9일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이하 '청와대로 간다' / 연출 윤성호, 극본 김홍기)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윤성호 PD, 김성령, 배해선, 백현진, 이학주가 참석했다.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는 갑작스레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 임명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 셀럽 이정은(김성령 분)이 남편인 정치평론가 김성남(백현진 분)의 납치 사건을 맞닥뜨려 동분서주하는 1주일 동안 벌어지는 일들을 배경으로 한 정치 블랙코미디 드라마.

이날 윤성호 PD는 "저희가 웨이브를 선택한 게 아니라 웨이브가 저희를 선택해주셔서 너무 감사할 따름이다. 저희가 웨이브만의 메리트가 되고 싶다"면서 "저희는 웨이브 독점 공개 오리지널이기 때문에 꽤 긴 시간 동안 다른 곳에서 볼 수 없는데, 누군가 '웨이브의 메리트가 뭐가 있지?' 했을 때 ‘청와대로 간다'를 볼 수 있다'라는 말을 들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사진제공=웨이브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사진제공=웨이브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윤성호 PD는 ‘청와대로 간다’를 연출하면서 "무조건 재밌어야겠다”라고 생각했다고. 그는 “우리나라의 현실적인 모습을 많이 담긴 했다”라며 “특정인물을 저격하거나 조롱하지 않으면서 사람이라면 모두 느낄 수 있는 아이러니에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이와함께 ‘나훈아 콘서트’를 언급하며 ‘우리를 위한 콘서트였다’는 말을 되뇌였다.

이어 "제가 올 한해 쓰고, 찍고, 편집하느라 힘들었는데 '골 때리는 그녀들'과 '스트릿 우먼 파이터’가 버틸 수 있는 힘이 됐다”며 “저희가 그걸 잇는 세 번째 여성 서사가 됐으면 좋겠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청와대로 간다’는 김성령의 주연 복귀작이다. 그는 올림픽 세 번 연속 진출의 여성 메달리스트에서 얼떨결에 문화체육부 장관의 자리에 오른 이정은 역을 맡았다.

“감독님과 인연이 10년이 됐다. 이 작품이 제 연기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됐다. 개인적으로 또 다른 활력소가 되고 또 다른 계기가 될 수 있을 것 같다는 막연한 생각이 들어 굉장히 기분 좋게 작품을 선택했다.”
사진제공=웨이브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사진제공=웨이브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김성령은 극중 차정원을 연기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고. 그는 “뼛속부터 정치인이 아니기에 말투가 너무 노련해 보여도 아닌 것 같았다"면서 “차정원의 눈빛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그 부분에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배해선은 극 중 대권을 노리는 지역구 4선 야당 중진이자 이정은을 정계에 입성하게 한 차정원 역을 맡았다. 배혜선은 "내가 사격을 잘하고 좋아한다. 나중에 다시 태어나면 '사격 선수로 태어날까'라는 생각을 한 적도 있다”며 “시야를 볼 때도 작게 보는 게 아니라 상대의 뒷통수를 보고 있는 것처럼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백현진은 "이 작품을 선택하고 촬영하는 과정에서 정치 블랙코미디라는 키워드는 크게 생각을 안 해봤다”며 “그냥 윤성호 감독의 단편 시절 부터 독립 영화를 재밌게 보던 사람 중 한 명으로서. 그의 시리즈 물이 어떻게 나올지 궁금했다”고 밝혔다.

이어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첫 1부에서 '이건 해야겠다' 싶었다"면서 "대사가 정말 재밌다. 윤성호 감독이 하는 대사는 배우로서 말하는 맛이 있다”고 극찬했다.

이학주도 ‘청와대로 간다’의 출연 소감을 전했다. 그는 “정치물이 보는 건 재밌지만 하기에는 어려울 것 같아서 꺼려지기도 했고 정치물에 블랙 코미디라는 장르를 해본 적이 없어서 잘 할 수 있을지 의심도 됐다"라며 "감독님이 정치에 관심이 많으시고 전문 분야시니까 시키는대로만 하면 재밌게 나올 거라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대사가 어려워서 NG를 좀 냈다”면서도 “선배님들이 잘해보자고 저의 멘탈 관리를 많이 해주셨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내시도 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