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찬원./사진제공='칼의 전쟁'
가수 이찬원./사진제공='칼의 전쟁'


가수 이찬원이 이영자와 도경완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8일 tvN STORY, LG헬로비전 예능프로그램 ‘칼의 전쟁’(연출 현돈)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현돈 PD를 비롯해 이영자, 도경완, 이찬원 등이 참석했다. 제작발표회의 사회는 개그우먼 김승혜가 맡았다.

‘칼의 전쟁’은 대한민국 팔도 대표 명인들이 각 지역의 명예를 걸고 향토 음식과 식재료를 소개하기 위한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 MC를 맡은 이영자, 도경완, 이찬원이 ‘팔도 한상 사절단’이 되어 전국 대표 명인들의 요리 대결을 이끌어 갈 예정이다.

이날 이찬원은 함께 출연하는 이영자, 도경완과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너무 좋았다"고 강조한 뒤 "프로그램 첫 녹화를 마치고 늦게 끝나니까 다음 날 아침에 어머니께 전화가 왔다"며 "어머니 께서 녹화가 어땠냐고, 한참 대 선배님들이다 보니 실수한 건 없는지 물어보셨는데 '아니다 너무 편하게 했다. 영자 누나가 너무 잘 챙겨주시고 경완이 형이 너무 잘 이끌어주셨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찬원은 도경완과 부쩍 가까워진 모습을 보였다. 그는 "경완이 형이 정말 미식가"라며 "장윤정 형수는 안주 쪽이라면, 형은 식사 쪽에서 미식가다. 진짜 좋은 것만 먹고 맛있는 것을 잘 찾아 드신다"며 '찐친' 면모를 드러냈다.

‘칼의 전쟁’은 오늘(8일) 밤 9시 50분 첫 방송 예정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