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경완 아나운서./사진제공='칼의 전쟁'
도경완 아나운서./사진제공='칼의 전쟁'


도경완 아나운서가 아내 장윤정을 언급했다.

8일 tvN STORY, LG헬로비전 예능프로그램 ‘칼의 전쟁’(연출 현돈)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현돈 PD를 비롯해 이영자, 도경완, 이찬원 등이 참석했다. 제작발표회의 사회는 개그우먼 김승혜가 맡았다.

‘칼의 전쟁’은 대한민국 팔도 대표 명인들이 각 지역의 명예를 걸고 향토 음식과 식재료를 소개하기 위한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 MC를 맡은 이영자, 도경완, 이찬원이 ‘팔도 한상 사절단’이 되어 전국 대표 명인들의 요리 대결을 이끌어 갈 예정이다.

이날 도경완은 '칼의 전쟁'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그는 "어느 프로그램이나 마찬가지겠지만 이 프로그램에서 최대한 빠른 시간에 내가 잘 할 수 있는 역할이 뭘까 생각하고 있다"며 "시청자 분들이 어떤 맛일지, 어떤 향일지 궁금해 하시는 부분을 최대한 말로 보여드리고 들려드리는 역할을 잘 해야한다"고 전했다.

이어 예능 선배인 아내 장윤정을 언급했다. 그는 "아내가 늘 하는말이 자기는 대박 캐릭터는 아니다. 어차피 그런 캐릭터가 아니기 때문에 선배들, 어르신들 만나면 잘 공경하고 착한 모습 보여드리고 후배들을 잘 이끌어주는 모습 보여주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칼의 전쟁'이란 프로그램을 맡으면서 아내가 'LG헬러비전의 아들이 되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사람 일 어떻게 될 지 모른다. 임원도 갈 수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한 "장윤정 씨가 워낙에 팔도를 돌아다닌다"며 "행사 다니면서 각 지역의 맛있는 음식을 많이 먹기 때문에 입맛 고급스럽다. '방송 하면서 맛보고 보고 집에 와서 나 좀 해줘라' 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칼의 전쟁’은 오늘(8일) 밤 9시 50분 첫 방송 예정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