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은, 자녀 고백
"데이트 후 마음 바뀌어"
이혜영X이지혜 '환호'
'돌싱글즈2' / 사진 = MBN 영상 캡처
'돌싱글즈2' / 사진 = MBN 영상 캡처


'돌싱글즈2' 이혜영과 이지혜가 출연자 윤남기의 매력에 푹 빠졌다.

7일 밤 방송된 MBN '돌싱글즈2'에는 돌싱 남녀들이 자녀 유무를 공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다은은 "3세 아기를 키우고 있다. 딸이다"라며 커플인 윤남기의 얼굴을 바라보지 않았다. 이어 이다은은 말을 제대로 잇지 못하고 눈물을 삼켰다. 아기 돌 때 남편과 헤어져서 돌 때부터는 아기를 내가 키우고 있다. 부모님 집에 살면서 엄마가 양육을 도와주고 있다"라고 고백했다. 윤남기는 아이가 없다고 밝혔다.

자녀 유무를 공개한 이후, 두 사람은 밤에 따로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윤남기는 아이가 있어도 괜찮다고 말했고, 이를 보던 이지혜는 "이럴 수록 더 두렵다. 더 마음이 깊어지는데, 생각이 정리가 안 된 상태지만 다은의 마음이 불편할까봐 듣기 좋은 말을 한 건 아닐까. 저런 스타일의 사람을 만나봤기 때문에. 많이 겪었다"라고 의심했다. 정겨운은 "나는 좋은 쪽으로 생각해서, 상처받을 까봐 그렇게 말한 게 아닐까 싶은데"라고 추측했다.

윤남기는 "자녀 유무 때문에 변화가 있는게 아니라 데이트 때문에 마음이 바뀌었다. 자녀가 있으면 못 만날 것 같다고 했었는데 만나보려고 한다"라며 정겨운의 추측대로, 마음이 '직진'이었다.

윤남기의 직진 마음 고백에 이혜영은 "나 때는 왜 저런 남자가 없었던 거야. 나 다시 돌아가고 싶어!"라고 말했고, 이지혜 또한 "나 연애할 때는 왜 윤남기 없었던 거야?"라고 반응했다.

윤남기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생각이 바뀌었다. 나도 내가 왜 이렇게 확 바뀌었지 싶은데, 그렇게 가보려고 한다"라며, 이다은과 계속 데이트를 하고 싶다는 마음을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