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놀토' 방송 화면.
사진=tvN '놀토' 방송 화면.


안무가 노제(NO:ZE)가 화려한 댄스 배틀로 안방극장을 가득 채웠다.

노제는 지난 6일 방송된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서 아이키와 함께 예능감을 뽐냈다.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는 비주얼이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날 노제는 "'놀토'를 위해 춤 대결을 준비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특히 간식 게임에서 빛을 발하며 시청자들의 내적 댄스 본능을 자극했다.

안무 이름과 노래 제목을 맞추는 게임에서 노제는 적극적인 리액션과 포인트 안무를 선보이며 흥을 발산했다. 갑작스러운 배틀 신청에도 노제는 아무 망설임 없이 무대에 등장해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이어 손담비의 히트곡 '미쳤어'를 본인만의 스타일로 재해석, 여유 있는 무대 매너로 보는 재미를 더했다. 무대 위에서의 걸크러시 모습과는 또 다른 노제의 반전 매력이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노제는 '놀토'에서 크루에 영입하고 싶은 멤버로 박나래를 꼽았다. 노제는 "(박나래의) 당찬 매력이 마음에 들었다"고 밝혔고, 가비를 패러디한 박나래의 퍼포먼스를 보고서는 "너무 멋있다"고 감탄을 금치 못했다.

노제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출연 이후 화보와 광고, 예능 등 다채로운 활동을 펼치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