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건, 게스트 등장
"출연 망설였다"
"고마운 사람들 많아"
'그랜파' 김용건/ 사진=MBN 제공
'그랜파' 김용건/ 사진=MBN 제공


배우 김용건이 혼전임신 스캔들 이후 처음 출연한 방송에서 당시를 되돌아보며 힘들었던 심경을 고백했다.

지난 6일 첫 방송된 MBN '인생필드 평생동반-그랜파'(이하 '그랜파')에서는 이순재, 박근형, 백일섭, 임하룡이 제주도에서 게스트 김용건을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제주도 골프여행을 떠난 이들은 MC이자 캐디 역할 도경완을 따라 돌문회 공원을 찾았다. 출연자들을 반긴 건 최근 혼전임신 스캔들이 불거졌던 김용건이었다. 돌하르방 뒤에 숨어 있던 그는 "여기 잠깐 앉아도 되냐"며 깜짝 등장했다. 멤버들은 모두 깜짝 놀라며 그를 격하게 반겼다. 이순재는 "이상한 사람이 와서 시비거는 줄 알았다"고 했다. 김용건은 "한마디로 심려끼쳐 죄송하다"며 자신의 혼전임신 스캔들에 대해 언급했고, 멤버들은 "별 말씀을"이라고 화답했다.

1946년생으로 76세인 김용건은 지난 8월 39세 연하의 비연예인 여성과 2세 출산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는 소식이 알려져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이후 김용건이 태어날 아이의 아버지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히자 여성은 고소를 취하해 논란이 일단락됐다.

이날 김용건은 "섭외 받았을 때 어떻게 해야 하나 했다"며 "다들 뭐 어차피 하는 게 낫다고 하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순재는 "어떻게 할지 초기에 걱정을 했다"며 "역시 김용건이구나"라고 반겼다. 김용건은 "(아이의) 돌 때 초대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김용건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그랜파' 출연이) 옳은 건지 신중할 필요도 있고 많이 망설였다"며 "오랜 세월 함께 해온 분들이다. 어딜 가도 선배님들이 날 챙겨주려고 그러는 게 얼마나 고맙나"라고 말했다.
'그랜파' 김용건/ 사진=MBN 제공
'그랜파' 김용건/ 사진=MBN 제공
이후 김용건은 멤버들과 저녁식사 중 '그랜파' 멤버들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그는 자신이 힘들었던 시기에 백일섭이 힘을 줬던 일화를 털어놨다. 김용건은 "전화를 세 번이나 했다. 소주 한 잔 하면서 괜찮다고 했다. 힘내라고, 멋지다고 해줘서 고마웠다"고 밝혔다.

백일섭은 "그때 바로 전화했어, 걱정 말라고"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순재는 어려움에 처했을 때 주변에서 김용건을 위로하고 용기를 줬던 것은 그간 그가 주위 사람들에게 잘했던 덕이라고 칭찬했다. 이에 김용건은 "큰 힘을 얻었다. 같이 걱정해 주고 정말 고마웠다. 다 제 불찰이고 부족해서 그런 것"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또 "힘을 실어주고 그래서 정말 고맙더라고"라며 "말을 안 해서 그렇지 나락으로 떨어져 있는 상황이었다"고 돌아봤다. 그의 마음 고생에 백일섭은 "(김)용건이가 '그랜파'에 잘 왔다"며 다시 한 번 환영했다. 이때 김용건은 "7만명 중에 한 명이래 내가"라며 "광고가 들어올 것 같다. 김용건의 힘"이라고 외쳐 웃음을 안겼다.

다음 날 첫 라운드에서부터 멤버들은 태풍을 동반한 강한 바람으로 인해 실수가 잦아졌고, 공의 궤적도 제대로 볼 수 없는 날씨였다. 매서운 바람으로 인해 눈조차 제대로 뜨기 힘들었다. 하지만 우중 골프는 계속됐고, 시간이 지날수록 빗줄기가 거세졌고 결국 촬영은 일시 중단됐다. 그런데도 김용건은 쉬지 않고 움직였다. 박근형은 "지금 제일 불편한 양반은 김용건"이라며 "늙어서 캐디하랴, 여러가지 겹쳐서 여기저기 꼬불꼬불하다"고 웃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