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연희, 허재희 캐릭터로 '남다른 존재감'
얄밉지만 미워할 수 없는 치명적인 매력
애정 어린 종영 소감
사진=SBS '원 더 우먼'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원 더 우먼'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조연희가 ‘원 더 우먼’을 통해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마지막까지 단 1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에서 조연희는 재벌가 한주그룹 큰며느리 허재희 역을 맡아 인상 깊은 열연을 펼쳐왔다. 특히 그녀는 강한 상대에게는 약하고 약한 상대에게는 강한 ‘강약약강’의 면모를 지닌 인물의 모습을 생생하게 그려내며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이에 치명적인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조연희의 활약상을 살펴봤다.

# 숨겨진 야망가의 기질부터 독보적 능청미까지
허재희(조연희 분)는 시어머니 서명원(나영희 분)에게 구박을 받은 강미나(이하늬 분)를 위로하는 척하면서 한주그룹 장손인 자신의 아들 한선우(신서우 분)를 앞장세워 강미나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다. 반면 시누이 한성미(송승하 분)가 자신의 처지에 맞는 말만 하자 얄미운 표정으로 화를 삼키는 모습을 보이기도. 조연희는 시시각각 변하는 캐릭터의 심리상태를 세밀하게 표현해 극의 재미를 더했다.

또한 허재희는 한주그룹 장남의 아들 한승욱(이상윤 분)의 갑작스러운 등장에 한선우의 입지가 약해질까 경계하며 출세 지향적인 모습을 서서히 드러냈다. 아들 일에는 물불 가리지 않고 나서는가 하면, 집안에서 자신의 위치를 굳히기 위해 거짓 눈물로 신세를 한탄하기도. 이처럼 조연희는 뻔뻔하고 능청스러운 코믹함으로 안방극장을 폭소케 했다.

# 사람 비위 맞추기 1! ‘강약약강 표본
허재희는 사고로 한순간에 변해버린 강미나의 행동과 높아진 지위에 당황, 이내 자신이 모든 집안 살림을 떠맡게 되자 허탈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상황이 바뀐 두 사람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웃픔을 자아내기도.

그런가 하면 허재희는 한주그룹 내에서 위상이 높아진 강미나에게는 한없이 부드러운 태도를, 시어머니 서명원과 시누이 한성미의 갖은 구박에는 물러서지 않고 당당하게 맞서는 강약약강의 표본을 보여줬다. 더욱이 그녀는 미어캣처럼 이리저리 주변 눈치를 살피며 돌아가는 상황을 빠르게 파악, 재벌가 며느리다운 생존력(?)을 자랑했다. 조연희는 눈빛, 말투, 표정 하나까지 허재희에 완벽하게 동화된 모습으로 얄미우면서도 톡톡 튀는 매력을 선보였다.

이렇듯 대체불가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끌어당긴 조연희는 “'재희'는 대본에서 볼 때도 깨알 같은 재미가 있었다. 그래서 매 순간 정말 즐겁게 촬영했다. 언제나 늘 유쾌하신 감독님, 늘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배려해 주신 선배님들, 그리고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분들 정말 고생 많으셨고 감사하다. 많은 사랑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재희’로 촬영하는 모든 순간이 행복했고, 마지막까지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며 애정 어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원 더 우먼’은 오늘(6일) 밤 10시 최종회가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