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쿡킹' 방송 화면.
사진=JTBC '쿡킹' 방송 화면.


‘요섹남(요리하는 섹시한 남자)'으로 변신한 가수 전진이 윤은혜를 이기고 JTBC 예능 '쿡킹' 왕좌를 차지했다.

지난 4일 방송된 '쿡킹-요리왕의 탄생'(이하 '쿡킹')에서는 규현, 줄리안과의 예선전에서 '규카츠 김치나베'를 선보여 심사위원들로부터 극찬을 받아 준결승전에 진출한 전진이 준결승전과 결승전에서 각각 오지호, 윤은혜를 꺾으며 4대 쿡킹 자리에 올라섰다.

이날 전진은 먼저 준결승전에서 오지호를 만나 요리 대결을 펼쳤다. "현장에 오니 연습한 게 생각이 안 나더라. 지금은 이길 생각밖에 없다"고 승리 의지를 불태운 전진은 "윤은혜씨가 계속 올라와서 앉아계시는 게 안쓰럽다. 걱정이 되서 그러니 이제 내려와서 쉬셔도 된다"고 너스레를 떨며 자신감 가득한 태도를 보였다.

오지호와의 준결승 주제는 '즉석 도가니 탕'으로 전진은 '도가니아란치니'를 선택해 묵묵하게 요리에 집중했다. 리듬을 타며 즐겁게 요리를 시작한 전진은 시종일관 행복한 표정으로 요리에 집중했고 홍고추, 당근, 청양고추, 양파, 쪽파, 상추, 오이 등을 채썰고 양념을 버무려 도가니 묵무침까지 도전해 심사위원들을 감탄하게 했다.

먼저 요리를 마친 오지호가 "도와줄까?"라며 방해를 했지만, 전진은 자신이 할 일에 집중했고 1분 남은 시점에서 플레이팅을 진행하던 도중 도가니묵이 끝내 완벽하게 완성되지 않아 아쉬움을 남기기도 했다. 이어진 심사위원 시식에서 "묵은 의외로 잘 나왔다"는 칭찬이 이어진 가운데 송훈 셰프는 "아란치니에 치즈가 아닌 도가니를 넣었다는 발상 자체가 신선했고 창작 요리의 대표를 본 것 같다", 유연수 셰프는 "도가니 아란치니는 완벽했다"고 극찬했다. 묵이 완벽하게 완성되지 않은 위기에도 전진은 다섯 표 중 네 표를 받으며 오지호를 꺾고 결승전에 진출했고 자신의 히트곡 'WA'의 포인트 안무를 추며 결승 진출을 즐겼다.

치열한 대결 끝에 오지호를 꺾은 전진은 곧이어 윤은혜와 쿡킹 자리를 걸고 '방구석 세계여행'이란 주제로 대결을 펼쳤고, 영국식 도미감자스테이크를 선보일 것을 예고했다. 아내 류이서에게 조언을 받았냐는 서장훈의 질문에 "조언을 받았지만, 기내식은 반조리 음식이기 때문에 큰 도움은 안 됐다"며 웃음을 준 전진은 "너무 친한 후배고 악감정은 없지만 이기고 싶을 뿐"이라는 말과 함께 시작된 대결에서 참돔 해체를 시도해 머리를 자르고 뼈와 살을 분리해 스테이크용 도미살과 육수를 빠르게 준비했다.

전진이 시간 단축을 위해 가시가 없는 도미의 등 부분을 사용하자 심사위원들은 센스 있다는 말로 감탄을 전했고, 몰드를 이용해 슬라이스 감자를 비닐 모양으로 형상화 시키며 섬세함을 보이기도 했다. 또한 조금 두꺼운 것 같다는 심사위원의 말에도 흔들림 없이 자신의 요리에 집중한 전진은 자신이 왜 결승까지 올라왔는지를 스스로 증명해 보였다.

아울러 도미와 감자가 붙어야 하는 상황에서 쏟아지는 위기가 생기기도 했지만, 전진은 "잘 구우면 돼"라는 말과 함께 마인드 컨트롤을 했고 침착하게 도미스테이크 굽기에 돌입했다. 화려한 굽기 테크닉을 선보이던 전진은 좀처럼 뒤집개를 찾지 못했고, 윤은혜의 도움에도 결국 칼을 이용해 도미스테이크 뒤집기 한판을 펼쳤다. 그 결과 감자는 완벽하게 붙어있음이 확인됐고, 심사위원과 MC들은 손뼉을 치며 환호성을 질렀다.

완벽한 뒤집기에 전진은 주먹을 불끈 쥔 채로 기쁜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MC 전용준은 "전진의 인생 요리가 나왔다"고 극찬했다. 모닝빵, 오렌지주스, 볶음고추장 튜브를 플레이팅에 사용해 완벽한 기내식을 만들어낸 전진의 모습에 송훈 셰프는 "전진씨 완전 다른 모습이었다. 호랑이의 발톱을 숨기고 있었다"며 요리과정을 칭찬했다.

시식을 시작한 심사위원들은 "잘 나왔다. 소스 잘 냈다"며 칭찬했고, 전용준은 양손으로 엄지를 치켜올리며 전진의 요리에 화답했다. 레이먼 킴 셰프는 "비행기에서 먹었다고 하면 최상급이다", 오세득 셰프는 "요리사들도 선호하는 요리가 아니고 까다롭고 성공활 확률이 높지 않은데 굽기와 소스 너무 잘 어울렸다.", 정호영 셰프는 "도미와 감자의 조화가 좋았다. 이 요리를 위해 퍼스트 클래스를 끊을 것 같다", 유현수 셰프는 "요리가 쉽게 보실 수 있지만 한 시간 이상 걸리는 오래 걸리는 작업이다. 시간 내에 전진씨가 최선을 다했고 주제에 적합한 요리였다"며 극찬 릴레이를 펼치며 심사를 마쳤다.

치열한 대결 끝에 전진은 다섯 표 중 세 표를 획득하며 4대 쿡킹에 등극했다. "몰카 아니야?"라며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었던 전진은 "저는 전혀 생각을 못 해서 워낙 윤윤혜 씨가 요리를 잘하니까 이렇게 좋은 결과가 있을지 몰랐다. 더 진심을 다해서 더 열심히 요리해보도록 하겠다"며 긴장이 풀린 듯 환하게 웃어 보였다.

’쿡킹‘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