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정X모니카X립제이X가비
"요즘 인기 실감"
집에 들어가면 '선물로 가득'
사진=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스우파’에 출연했던 댄서 모니카, 립제이, 가비, 리정이 입담을 뽐냈다.

4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 출연해 사랑 받았던 모니카, 립제이, 가비, 리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태균은 “인기를 실감하냐”고 물었다. 이에 모니카는 “로비에 있던 팬분들이 다 직원 분들이셔서 깜짝 놀랐다”고 말했고 가비는 “정말 사원증을 다 걸고 계시더라”고 덧붙였다. 이어 리정은 "너무 많이 실감하고 있다. 일단 '컬투쇼' 나왔다는 자체가 증명하는 것이 아닌가”라며 웃었다.

한 청취자는 “연예인병에 걸린 것 같은 사람이 있냐”고 물었다. 이에 모니카는 "저는 없는데, 누군가가 즐기는 거 같다"며 "토크쇼를 압도하는 친구가 있더라"고 폭로했고, 이를 들은 가비는 "죄송합니다 선배님”이라며 “잘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들은 ‘스우파' 섭외 과정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리정은 "전 고민하지 않고 바로 하겠다고 했다”며 “진짜 무조건 하려고 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러면서 “섭외를 받고 제가 조합을 만들어서 팀을 꾸렸다”며 “첫 미팅 때 팀으로 나와달라길래 딱 네 명이 떠올랐고, 한 명이라도 하지 않겠다고 하면 출연 하지 않으려고 했는데 다들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가비는 DM으로 연락을 받았다고. 그는 “연락이 오자마자 팀 친구들을 불러 모아서 '우리 무조건 나가야 한다. 댄서 판의 재밌는 이야기를 모아보자’고 했다”며 “미팅 전부터 준비를 하고, 하고 싶은 얘기 있냐길래 휴대폰 메모장을 켜서 ‘재밌는 얘기 해드릴까요’ 했다”고 밝혔다.
사진='컬투쇼' 공식 인스타그램
사진='컬투쇼' 공식 인스타그램
모니카 역시 DM으로 섭외 연락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신이 나서 립제이한테 자랑했다”며 “심사 제안인 줄 알았는데 참가자 출전이더라”라고 말했다. 립제이는 "모니카 언니가 ‘나가야지’라고 해서 오케이 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모니카는 ‘스우파’ 촬영 전날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전날 리정이를 만났는데 바쁜 게 생겼다더라. 그런데 다음 날 딱 만났다”라며 민망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리정은 “방송 전날 언니들이 얘기를 안 하시길래 ‘촬영장에서 봬요’라고 했다” 그러자 립제이는 “여우 같은 기집애”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네 명의 댄서들은 ‘스우파' 출연 후 달라진 점에 대해 이야기를 이어갔다. 가비는 "원매니저님이 생겨서 운전을 해주시고, 메이크업 실장님도 생겨서 다 해주신다. 스스로 안 한다는 게 신기하다”라고 밝혔다.

리정은 "나가면 알아본다는 게 제일 달라졌다”며 “원래 편하게 다녔는데 인지하지 못하고 강남에 갔다가 본의 아니게 미니 팬미팅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실 처음 사인 요청을 받았을 때 없어서 그냥 즉흥적으로 했는데 그게 제 사인이 됐다"고 털어놨다.

가비 또한 사인 요청에 응했던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그는 "처음 사인 요청을 받고 '신가비 HEY'라고 썼는데 너무 성의 없어 보여서 '당신은 멋져' 이렇게 붙이고 있다”고 말했다.

립제이와 모니카는 팬들로부터 선물을 많이 받는다고 전했다. 먼저 립제이는 “팬 분들이 굿즈도 만들어서 보내주셨다”고 말했고, 모니카는 "집에 들어가면 선물 뜯고 박스 정리하고 편지를 읽는 게 일상이다”라며 “매일 하지 않으면 거실에 걸어다닐 데가 없다.이삿짐 집처럼 된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