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9 로운./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SF9 로운./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배우 로운이 2022년 상반기 방송 예정인 MBC 새 드라마 ‘내일’에 출연을 확정했다.

‘내일’은 죽은 자를 인도하던 저승사자들이 죽고 싶은 사람들을 살리는 저승 판타지 웜(Warm) 메이드 드라마. 많은 독자들의 인생작 웹툰으로 뽑히는 동명의 네이버웹툰을 원작으로, 다양한 시트콤을 집필한 박란 작가와 신예 김유진 작가가 집필을 맡아 원작과는 다른 매력을 더할 예정이다.

여기에 영화 ‘재심’, ‘미스터 주: 사라진 VIP’ 등을 연출한 김태윤 감독과 드라마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카이로스’, tvN ‘마우스’를 연출한 성치욱 감독이 공동 연출을 맡아 영화와 드라마의 만남이라는 점에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극중 로운은 저승 독점기업 ‘주마등’ 위기관리팀의 계약직 신입사원이 된 최준웅 역을 맡았다. 최준웅은 자격증이란 자격증은 다 있지만 취업 광탈의 연속인 장기 취준생으로, 어느 날 위기관리팀의 실수로 코마 상태가 되며 죽은 자도 산 자도 아닌 반인반혼의 존재로 목숨을 건 조건부 위기관리팀 업무를 시작하게 되며 ‘주마등’의 핵인싸가 되는 인물.

이에 로운은 열혈 장기 취준생과 실수 연발의 계약직 신입사원의 면모로 공감을 자아내는 것은 물론, 죽고 싶은 사람들을 살리며 공감과 위로를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로운은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연모'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멜로부터 사극까지 장르를 넘나들며 대세 배우 떠올랐기에 기대가 모인다.

앞서 김희선이 출연을 확정해 화제를 모은 ‘내일’ 제작진은 “로운이 ‘최준웅’ 역할에 제격이라고 생각했다. ‘내일’을 통해 로운의 새로운 매력과 깊이 있는 연기력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면서, “대세 배우 로운과 믿고 보는 제작진의 만남이 폭발적인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내일’은 2022년 상반기 첫 방송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