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김수현 김성규 /사진=쿠팡플레이, 초록뱀미디어, 더 스튜디오엠, 골드메달리스트
'어느 날' 김수현 김성규 /사진=쿠팡플레이, 초록뱀미디어, 더 스튜디오엠, 골드메달리스트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의 김수현과 김성규가 연기 시너지를 예고했다.

오는 27일 공개되는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은 평범한 대학생에서 하룻밤 사이 살인 용의자가 된 김현수(김수현)와 진실을 묻지 않는 밑바닥 삼류 변호사 신중한(차승원)의 치열한 생존을 그린 8부작 하드코어 범죄 드라마다.

‘어느 날’은 대한민국 톱 배우 김수현, 차승원과 ‘펀치’, ‘귓속말’, ‘열혈사제’ 등으로 장르 불문한 연출력을 선보인 이명우 감독이 의기투합, 2021년 대미를 들끓게 할 화제의 드라마로 손꼽히며 초미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3일 제작사 측은 김수현과 김성규가 하루아침에 살인 용의자가 된 평범한 대학생 김현수와 교도소의 절대 권력자이자 법 위에 군림하는 인물 도지태로 분한 첫 만남 현장을 공개했다.

극 중 교도소라는 세계에 난생처음 떨어진 김현수가 교도소 세계의 왕으로 통하는 도지태와 ‘찰나의 아이 컨택’을 하게 되는 상황. 믿기지 않는 현실에 불안한 눈빛을 비춘 김현수와 매서운 시선으로 김현수를 예의주시하는 도지태의 모습이 날카로운 긴장감을 폭발시킨다.

특히 교도소 안에서 최하층인 김현수와 최상층인 도지태의 이러한 눈빛 교환이 의미심장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는 터. 과연 예측 불가한 두 남자의 만남은 파멸의 시작일지, 아니면 또 다른 기회의 창구일지, 위태로운 김현수의 교도소 생활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제작진은 “김수현과 김성규는 관객들을 압도하는 남다른 아우라를 지닌 배우들”이라며 “‘어느 날’을 통해 눈빛 서사가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줄 두 배우의 내면 연기와 그 안에 담긴 진한 이야기들을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김예랑 텐아시아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