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영, 루머 해명
"아이유 구타 NO"
"제시와 안 싸워"
'언니가 쏜다' 서인영/ 사진=IHQ 제공
'언니가 쏜다' 서인영/ 사진=IHQ 제공


가수 서인영이 채널 IHQ 예능 프로그램 '언니가 쏜다!'에서 자신을 둘러싼 황당한 루머들에 대해 해명한다.

오늘(2일) 방송되는 '언니가 쏜다!' 15회에서는 걸그룹 쥬얼리 출신 가수 서인영이 게스트로 출연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서인영은 최근 녹화에서 3MC(손담비, 소이현, 안영미)와 함께 '진실 혹은 거짓' 게임에 참여다. 아이유, 제시, 군기반장, 19금 전문가 등 서인영을 둘러싼 다양한 루머들에 대해 해명하는 시간을 가진 것.

먼저 서인영은 '아이유를 화장실로 데려가서 구타했다'라는 루머에 대해 "때리고 싶으면 대기실에서 때리지 왜 화장실로 끌고 가겠는가? 아이유 씨를 화장실에 데려간 적도, 구타한 적도 없다. 아이유 씨가 '그런 일이 없다'고 해명을 해주신 적도 있다"며 거짓임을 밝혔다.

또 그는 '제시와 몸싸움 직전까지 갔다'는 루머에 대해선 "제시를 17세에 처음 봤고 서로 잘 맞아서 빨리 친해졌다. 사실 연예인들은 친해져야 장난도 칠 수 있지 않나. 내가 제시에게 장난을 쳤고, 제시 역시 '싸울 뻔한 적이 있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3MC는 "방송용 애드리브였구나", "예능상 장난을 주거니 받거니 친 건데"라며 안타까워했고, 서인영은 "우리는 깊게 생각을 안 했는데 주변에서 난리가 났다"고 덧붙이며 해당 루머도 오해임을 밝혔다.

이 외에도 서인영은 군기반장, 19금 전문가 등의 루머에 대해 해명했고, 이를 듣고 있던 3MC가 "연예인들이 구설수에 휩싸이면 그것만 이야기하면 되는데 과거까지 소환해서 연결하지 않나. 그걸 보며 '이런 게 알고리즘이구나' 싶다"고 공감을 표했다는 후문이다.

'언니가 쏜다!' 15회는 오늘(2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