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문철 변호사 출연
그리 "사고 많이 냈다"
"새 가족, 운전 잘 배워야"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그리가 새로운 가족을 언급했다.

31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교통사고 전문가 한문철 변호사가 출연했다. 이날 일일 제자로는 그리가 출연했다.

그리는 "운전하는 걸 굉장히 좋아하는데, 사고가 상당히 많이 났다. 차를 사고 1, 2년째 나 혼자도 많이 긁었다. 아버지도 가끔씩 물어본다. 그만큼 내가 사고를 많이 냈다"라며, "집 안에 새로운 가족도 생겼고, 이제는 운전을 잘 배워야할 것 같다. 열심히 배워보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문철 변호사는 "나는 운전을 안 한다. 무서워서 못 한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 이유에 대해 "주차된 차 사이로 애들이 툭 튀어나올 거 같고, 모든 것이 지뢰밭이다. 진짜 조심한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