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방송화면
사진=KBS 방송화면


지현우와 이세희의 예사롭지 않은 과거 인연이 밝혀졌다.

지난 30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이영국(지현우 분)과 박단단(이세희 분)이 둘만의 데이트를 즐기며 한층 가까워졌다.

이날 이영국과 박단단은 산 속에서 일어난 사건으로 조금 더 가까워졌다. 박단단은 극도의 공포심 속에서 만난 사람이 이영국이라는 것에 안심하는 한편 설렘을 느꼈다. 이영국 역시 박단단이 귀신으로 착각했던 순간을 떠올리며 미소를 짓기도 했다.

박단단은 이영국에게 고마움을 전하기 위해 손수건을 사 직접 수를 놓았다. 조사라(박하나 분)는 이영국 방에 꽃병을 놓으러 갔다가 선물 상자를 발견했고, 선물한 사람이 누군지 보려고 하다 들어온 이영구으로 인해 실패했다. 선물을 열어본 이영국은 박단단이 수놓은 자신의 이니셜을 보고 흐뭇하게 웃었다.
사진=KBS 방송화면
사진=KBS 방송화면
조사라는 손수건을 선물한 사람이 박단단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이영국이 박단단을 불렀다는 것을 듣게 된 조사라는 그의 뒤를 밟았다. 이영국과 박단단은 레스토랑에서 밥을 먹었다. 이영국은 "일을 잘해줘서 고맙다. 이런 보너스"라며 다정하게 웃었다. 조사라는 그 모습을 보고 질투심과 불안감을 느꼈다.

특히 조사라는 과거 이영국과 자신이 밥만 먹고 헤어졌던 것을 떠올리고 두 사람을 주시했다. 하지만 이영국은 "카페로 안내하겠다"는 박단단의 말에 동의했고 카페로 향하는 두 사람을 보던 조사라는 더욱 발끈했다.

이영국과 박단단을 길을 걷다 두더지 게임을 발견하고 게임을 시작했다. 이영국은 "군인 시절 두더지 게임을 해본 적이 있다"고 말했다. 박단단도 두더지 게임에 추억이 있는 듯 "사실 제가 어렸을 적에 몇 시간동안 가출을 한 적이 있다. 어떤 군인 아저씨가 저를 집에 데려다준다고 했다. 집에 너무 가기 싫어서 '집에 가는 길이 생각이 안난다'고 거짓말을 하고 그 아저씨의 자전거를 타고 몇 바퀴를 돌았다. 그 아저씨 그날 다리 엄청 아팠을 것"이라고 고백했다.
사진=KBS 방송화면
사진=KBS 방송화면
박단단의 말에 이영국은 깜짝 놀라며 환하게 웃었다. 그날의 군인이 자신이었던 것. 이영국은 "혹시 가출 소녀?"라고 물었고, 박단단은 "말도 안돼. 그때 그 군인 아저씨가 회장님이라고? 설마 흑석동?"이라며 놀랐다. 이영국은 "그때 그 소녀가 이렇게 컸다고? 키가 이만했던 꼬마였는데 언제 이렇게 컸느냐"며 흐뭇하게 웃었다.

한편 애나킴(이일화 분)의 딸이 박단단이라는 비밀 외 또 하나의 출생의 비밀 혹은 가족의 비밀이 예고됐다.
사진=KBS 방송화면
사진=KBS 방송화면
장미숙(임예진 분)의 집에 도우미로 일하는 신달래(김영옥 분)는 오래된 사진을 발견했다. 장미숙은 "내 실수로 어릴 적에 잃어버렸던 남동생"이라며 울기 시작했다. 어린 시절 소독차를 따라가다 남동생을 잃어버렸고, 어머니는 죽기 직전까지 남동생을 찾았다는 것.

신달래는 집에 돌아와 곰곰히 생각하다 사진 속 아이와 박수철이 닮았다고 확신했다. 신달래는 딸 차연실(오현경 분)에게 이 말을 전했고 두 사람은 장미숙의 잃어버린 남동생과 박수철의 어린 시절 사진을 비교했다. 똑같이 생긴 걸 확인한 두 사람. 박수철이 장미숙의 잃어버린 남동생일 확률이 높아지며 새로운 스토리를 예고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