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임수정 패션 변신
2000년대 복고 스타일
정준하X신봉선, 코러스 듀오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유재석, 미주, 하하가 'Y' 무대를 꾸몄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유재석, 하하, 이미주, 신봉선, 정준하가 프리스타일의 'Y' 무대를 꾸미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재석은 비니 모자에 선글라스를 쓰고 무대에 올랐고 "월간 윤종신처럼 달에 한 번씩 이런 자리를 마련해보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미주는 '미안하다 사랑한다'의 임수정 패션으로 등장했고, 하하는 복고 패션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유재석은 정준하와 신봉선의 독특한 복장을 보며 "타로 시스터즈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코러스 듀오로 호흡을 맞췄다.

미주의 노래가 시작됐고, 노래보다 정준하의 코러스가 더 커 눈길을 끌었다. 유재석은 "왜 이렇게 코러스가 세냐. 너무 세게 들어오지 마라"라고 말했다.

하하는 "나는 이걸로 스타가 될 거야"라고 말했고, 유재석은 "난 이거 조회수 200만 넘을 거야"라며 기대치를 언급했다.

한편, 앞서 유재석과 미주, 신봉선은 악뮤의 '낙하' 무대로 화제를 모았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