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임 퍼즐' 윤계상
역대급 연기로 충격 선사
단 2회로 입증한 연기력
사진= ‘크라임 퍼즐’ 캡처
사진= ‘크라임 퍼즐’ 캡처


배우 윤계상이 ‘크라임 퍼즐’에서 역대급 연기를 선보이며 성공적인 복귀를 알렸다.

올레 tv와 seezn의 오리지널 ‘크라임 퍼즐’은 살인을 자백한 범죄심리학자 한승민(윤계상)과 그의 전 연인이자 담당 수사관으로서 사건의 배후를 파헤치는 형사 유희(고아성)의 이야기를 그린 스릴러다. 극 중 윤계상은 유희의 아버지이자 유력 정치인인 유홍민(조덕현)을 살해하고 교도소에 수감된 범죄심리학자 한승민 역을 맡았다.

윤계상은 첫 등장부터 강렬함 그 차제였다. 지난 29일 공개된 ‘크라임 퍼즐’ 1화는 한승민이 자신의 연인인 유희의 아버지 유홍민을 살해했다고 자백하며 시작됐다. 범죄심리학자가 살인자가 되는 상황에서 특별한 외적 변화를 표현하기 위해 삭발을 감행했던 윤계상의 도전이 빛나는 순간이었다. 연인 유희를 사랑스럽게 바라보던 과거의 한승민부터 살인 자백 후 자신의 범죄 사실을 믿지 않는 유희를 냉철하게 쳐내는 현재의 한승민까지 전혀 다른 감정과 상황을 단순히 외적인 부분만이 아니라 눈빛, 말투, 표정으로 완벽하게 그려내며 감탄을 이끌어냈다.

살인 자백 후 교도소로 수감된 한승민의 행보는 긴장감을 선사하기에 충분했다. 과거에 이미 교도소 내 우두머리인 이성수(우현)를 만나 자신의 신변을 보호해달라는 계약을 했던 한승민은 교도소 수감 후 차근차근 비밀스러운 계획을 실행해가는 모습을 보였고, 2화에서는 교도소 내 독극물 사망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되며 종잡을 수 없는 스토리를 이어갔다. 이렇듯 몰아치는 전개 속에서 윤계상의 묵직한 존재감과 괴물 같은 연기력이 특히 돋보였다.

또한 윤계상은 한승민이라는 미스터리한 인물을 완벽하게 소화, 윤계상이기에 가능한 캐릭터로 만들어내며 단 2회 만에 연기력을 재입증했다. 시청자들은 “연기 진국이다.”, “믿고 보는 배우답다”, “무서울 정도로 잘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전반적으로 복잡 미묘한 캐릭터의 감정을 유려하게 그려내는 열연과 몰입감으로 극의 중심을 이끌었다는 평이다.

‘크라임 퍼즐’로 신선하고 기분 좋은 충격을 선물한 윤계상. 윤계상이 앞으로 보여줄 활약에 벌써부터 기대가 뜨겁다.

한편 ‘크라임 퍼즐’은 올레 tv와 seezn에서 시청 가능하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