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사진=KBS 방송화면
'편스토랑'./ 사진=KBS 방송화면


배우 정상훈이 가수 거미를 초대했다. 조정석·거미 부부와의 친분을 과시해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렸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100회 특집 '라면 전쟁' 마지막 편이 담겼다.

이날 정상훈의 집에 거미가 등장하자 이영자, 붐 등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모든 이들이 깜짝 놀랐다. 거미는 정상훈과 거리낌 없이 대화를 하며 친한 모습을 보여 의아함을 자아냈다.

정상훈은 "(거미를) 2013년에 처음 만났다. 9년 지기 친구"라며 "거미와 정상훈이 베프인데, 그 가운데 조정석이 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사실 조정석과 정상훈은 이미 절친이었다. 정상훈은 "어느날 조정석이 여자친구라며 거미를 소개 시켜줬다"라며 "최근엔 가족 모임을 자주 갖는다. 우리 집 아니면 정석 씨네 집에서 술 한잔 하며 이야기 한다. 얼마나 친하면 이웃사촌처럼 지내겠냐"라고 자랑했다.

그러면서 정상훈은 "거미는 요리에 대해 냉정하게 표현한다. 저를 잘 알기 때문에 가장 무섭고 까다로운 입맛일 것"이라며 초대 이유를 밝혔다.

정상훈의 집 안, 거미는 "아 잘 어울리네"라며 자신이 집들이 선물로 놓은 공기 청정기를 보며 뿌듯해 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울러 거미는 뚝딱뚝딱 설거지를 마치며 '살림꾼' 면모를 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이경규, 이영자, 류수영, 기태영, 정상훈, 추상미 등 6인의 편셰프가 치열한 대결을 펼쳤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