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만 4명이다"
'좋은 남편' 대한 고민
부모님의 영향 받아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토니안이 말하기 힘든 자신의 내면 이야기를 털어놨다.

29일 밤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토니안이 출연했다. 토니안은 "20대 초반에는 연인에게 집착하는 면이 있었다. 그런데 그것때문에 크게 데인 적이 있었다. 상대방이 그런 부분 때문에 다른 사람에게 떠나가버려서, 그 일을 계기로 사랑에 대해서는 좀 냉정해졌다"라고 말했다.

40대 중반이 된 토니안은 자신의 고민으로 '결혼'을 언급했다. 그는 "결혼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다가도, 좋은 남편이자 좋은 아빠가 될 수 있을까 고민한다. 결혼을 하면 함께 인생을 마무리하는 건데, 좋은 남자와 좋은 아빠가 되지 못하면 내가 많은 사람들을 불행하게 하는 거 아니냐"라고 전했다.

토니안은 "결혼을 해서 자기 일을 확실히 하는 사람을 만나고 싶다. 방을 따로 쓰면 어떨까 싶다. 연애하는 기분으로, 각자의 공간에서 문자로 연락을 하면서 '오늘 술 한 잔 할까'라고 하면 어떨까 싶었다"라며 독특한 결혼관을 털어놨다.

그는 "부모님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6살 때 부모님이 이혼을 하셨다. 어떻게 헤어졌는지 기억을 못하지만 싸우는게 너무 싫었다. 오히려 헤어진다고 했을 때 속으로 긍정적으로 받아들였다. 그 뒤로, 어머님이 네 분이 계신다. 그렇게 청소년 시절을 겪으면서 나도 혹시 아버지처럼 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된 게 아닌가 싶다"라고 고백했다.

또 토니안은 "초등학교 때까지는 어머니랑 살았는데 그 뒤로 아버지와 같이 살았고 나를 데리고 아버지가 이민을 갔다. 이민을 가기 전에 아버지가 두 번째 이혼을 한 상황이었다"라고 전했다. 오은영은 "이혼에 대한 상황을 아버지가 설명을 해줬냐"라고 물었고, 토니안은 "받아들이기만 했다. 바로 '어머니'라고 불렀고 그래야한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토니안은 "술의 영향이 컸던 것 같다. 술을 드시면 말이 거칠어지셔서, 나는 되도록 피해있었다. 그러다보니까 친구 집에서 거의 매일 저녁을 먹고 밤 10시에 들어왔다. 거의 매일 그렇게 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오은영은 아버지는 어떤 분인지 물었고 "굉장히 어려운 질문인 것 같다. 일단은 나를 잘 키워준 것 같다. 그런데 그 당시에는 그걸 못 느꼈던 것 같다. 아버지가 나를 사랑하실까, 이해를 못했고 어려웠다. 함께 있지만 대화를 하기도 어려웠다"라고 말했다.

이에 오은영은 "'애착'에서 '착'은 붙어있는 걸 의미하는데 어머니와는 멀리 떨어져있었고, 아버지와는 '착'에 어려움이 있었던 것 같다. 새어머니와 관계는 특별히 나쁘지 않지만 그냥 이웃집 아주머니 같은 개념"이라고 짚었다. 토니안은 아버지에 대해 "아버지가 어느 순간부터 나를 편안한 친구처럼 생각해줬다. 그러고 얼마 뒤에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이래서 술을 드셨던 거구나, 라는 것을 알게 됐다. 내가 이걸 이해할 시점이 좀 늦었구나 싶었다"라고 말했다.

오은영은 "지금은 아버지를 이해하는 면이 많아졌다. 사실 어린 시절부터의 기억을 보면 아버지를 이해하는 게 쉽지 않다. 애착에 손상이 있었던 것 같다. 성인이 되어서도 영향을 주는 걸로 되어있다"라고 전했다.

토니안은 "20대 중후반쯤 극단적인 생각을 했을 정도로 우울증을 심하게 앓았다. H.O.T.라는 그룹으로 큰 명예와 인기를 안게 됐는데 솔로 앨범을 내면서 불안감을 크게 가졌던 것 같다. 그 전의 성공은 너무 많은 조력자들로 인해 성공한 거라서 운이 좋았던 것 아닌가, 라는 생각이 머릿 속에 들었다. 그 뒤로 사업에 집착하게 됐다. 대박이 났는데, 그 뒤로 내 삶은 바뀐 게 하나도 없고 오히려 쓸데없는 집착을 했구나 싶었다. 자괴감이 들면서 사람들을 안 만나게 되더라"라며 과거를 떠올렸다.

이어 오은영과 대화를 나눈 토니안은 "앞으로는 용기있는, 힘찬 토니안이 되겠다"라고 밝혔다. 오은영은 "좋은 남편, 좋은 아빠는 건강하게 오래 있어주는 사람이다"라고 말해 토니안을 웃게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