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살 때 부모님 이혼"
아버지와 미국 이민
"술 영향이 컸다" 고백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토니안이 가족사를 고백했다.

29일 밤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토니안이 출연했다.

그는 "6살 때 부모님이 이혼을 하셨다. 어떻게 헤어졌는지 기억을 못하지만 싸우는게 너무 싫었다. 오히려 헤어진다고 했을 때 속으로 긍정적으로 받아들였다"라며 "어머님이 네 분이 계신다. 그렇게 청소년 시절을 겪으면서 나도 혹시 아버지처럼 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된 게 아닌가 싶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토니안은 "초등학교 때까지는 어머니랑 살았는데 그 뒤로 아버지와 같이 살았고 나를 데리고 아버지가 이민을 갔다. 이민을 가기 전에 아버지가 두 번째 이혼을 한 상황이었다"라고 전했다.

오은영은 "이혼에 대한 상황을 아버지가 설명을 해줬냐"라고 물었고, 토니안은 "받아들이기만 했다. 바로 '어머니'라고 불렀고 그래야한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토니안은 "술의 영향이 컸던 것 같다. 술을 드시면 말이 거칠어지셔서, 나는 되도록 피해있었다. 그러다보니까 친구 집에서 거의 매일 저녁을 먹고 밤 10시에 들어왔다. 거의 매일 그렇게 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