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 만에 가족 상봉
"기쁘고 울컥해" 눈물
정일우에게 고마워
'다큐플렉스-거침없이 하이킥' / 사진 = MBC 영상 캡처
'다큐플렉스-거침없이 하이킥' / 사진 = MBC 영상 캡처


'다큐플렉스' 김혜성이 오랜만에 근황을 전했다.

29일 방송된 MBC '다큐플렉스-거침없이 하이킥'에서는 15년 만에 '거침없이 하이킥' 배우들이 촬영 세트장에서 다시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극 중 민호 역으로 출연했던 김혜성은 오랜만에 세트장에 찾아와 감격한 모습을 보였다.

김혜성은 "기쁘고 울컥하는 마음이 큰 것 같다"라며 눈물을 보였고, 박해미 또한 "행복해서 눈물이 나는 것 같다"라며 김혜성의 마음에 공감했다.

김혜성은 "일우 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들과 거의 연락을 안 하고 지냈다. 그 당시 때 뭔가 하기가 싫었다. 일단 일하기가 싫었고 의욕이 없었다. 그런 시간을 보냈는데 그렇게 하지 않으면 억지로라도 일을 못했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김혜성은 "십 몇 년 동안 연락을 안 하고 지내다가 작년에 연락을 했는데, 일우가 먼저 연락이 왔다. 당시 비속어를 쓰면서 화를 내면서 연락이 왔다. 내가 어색하고 걱정했던 마음이 눈 녹듯이 사라지더라. 이 친구는 당시의 나를 기억하고 여전히 그렇게 대하는구나 싶었다"라며 정일우에게 고마운 마음을 비쳤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