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영, 이혼 경험 공감
눈물 흘린 출연자에 위로
"내가 유책 배우자라 생각"
'돌싱글즈2' 이혜영/ 사진=MBN 제공
'돌싱글즈2' 이혜영/ 사진=MBN 제공


가수 이혜영이 MBN ‘돌싱글즈2’를 통해 이혼 사유 공개 도중 눈물을 보인 출연자에게 따뜻한 위로를 건넨다.

오는 31일 방송하는 ‘돌싱글즈2’ 3회에서는 지난 회 방송에서 직업과 나이를 공개한 이덕연, 이다은, 이창수에 이어 남아있는 다섯 출연자 김계성, 김채윤, 김은영, 유소민, 윤남기의 기본 신상과 이혼 사유가 새롭게 공개된다.

이와 관련 이혜영이 한 돌싱 출연자의 이혼 사연을 듣던 중, 가슴에서 우러나오는 위로를 건네 따뜻함을 더한다. 돌싱남녀들의 입을 떡 벌리게 만든 충격적인 이혼 사유를 밝힌 해당 돌싱 출연자는 “다른 건 괜찮은데 어머니께 너무 미안하다”며 눈물을 보인다. 이에 이혜영은 “이혼한 사람들은 부모님께 다 미안해”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하고, 같은 아픔을 겪었던 정겨운 또한 말없이 눈물을 글썽거린다.

출연자들의 연이은 반전 정체 또한 궁금증을 더한다. 모두가 ‘가수’라고 추측한 이덕연이 대기업 엔지니어로 밝혀지며 ‘말잇못’을 유발한 데 이어, 상상도 못 했던 정체가 속속들이 공개되자 4MC는 “지난 시즌 때는 그래도 꽤 맞혔는데, 하나도 못 맞혀서 충격”이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이와 함께 돌싱남녀 8인의 나이와 직업이 모두 공개된 후 이들의 마음 향방에도 변화가 생길지 초미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제작진은 “지난 회 방송에서 이창수가 41세의 경찰공무원이라는 사실을 밝히는 장면이 최고 3.4%의 시청률을 기록할 정도로, 돌싱 출연자들을 향한 뜨거운 관심이 쏟아지는 점에 감사할 따름”이라며 “방송 후 많은 후폭풍을 남겼던 이창수의 ‘유책 배우자’ 발언 전말과 더욱 흥미진진해지는 돌싱남녀 8인의 러브라인을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다.

‘돌싱글즈2’는 국내 최초로 돌싱들의 연애와 동거 생활을 그리는 MBN의 간판 연애 예능. 방송 2주 만에 글로벌 OTT 플랫폼 넷플릭스의 한국 콘텐츠 ‘TOP5’에 진입하는 것은 물론, 굿데이터 코퍼레이션이 제공하는 비드라마 이슈 검색 반응에서도 5위를 기록하며 뜨거운 화제몰이를 입증하고 있다. 31일 오후 9시 20분 3회를 방송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