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때리는 그녀들' 현영민./ 사진=SBS 방송화면
'골 때리는 그녀들' 현영민./ 사진=SBS 방송화면


2002년 한일월드컵 대표 출신 현영민이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첫 출연부터 '현성실'이라는 수식어에 걸맞는 면모를 뽐냈다.

지난 27일 방송된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 2(이하 '골때녀2')에서는 신생팀 FC 탑걸, FC 원더우먼, FC 아나콘다의 데뷔 경기가 펼쳐졌다. 현영민은 아나운서팀 FC 아나콘다 감독을 맡았다.

FC 아나콘다는 박은영, 오정연, 신아영, 윤태진, 주시은 등의 전현직 아나운서들로 구성됐다.

현영민은 첫 등장 때부터 대기실에서 자기소개를 열심히 준비하는 모습을 보였다. FC 아나콘다와의 회의 때는 미리 준비해온 전술을 바로 공개하는 철두철미한 면모도 뽐냈다.

이번 방송에서는 현영민이 축구 지도자 자격증을 수석으로 딴 사실도 공개돼 놀라움을 자아냈다. 특히 FC 아나콘다 멤버들은 현영민이 전문성에 더한 시적인 비유로 축구를 알기 쉽게 설명해주자 깊은 신뢰감을 표시했다.

현영민은 FC 탑걸과의 경기에서 FC 아나콘다 선수들의 긴장감부터 풀어줬다. 선수들이 엉뚱한 실수를 저지르며 팀 분위기가 어수선해지면 차분한 지시를 통해 진정시켰다.

현영민은 첫 실점 후 흐름이 FC 탑걸에게 넘어가기 시작했을 때는 작전타임으로 분위기 전환을 시도했다. 하프타임 때는 전반전에 파악한 상대팀의 긴장이 풀리는 패턴을 설명하며 작전을 지시했다.

또한 현영민은 2002년 월드컵 당시 '12번째' 태극전사라는 짓궂은 소개를 시원하게 받아들이는 '쿨'한 면모도 드러냈다.

특히 MC 배성재는 현영민에 대해 "해설위원 출신이다 보니 오디오도 잘 채운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날 FC 아나콘다는 선수들이 부상 투혼까지 발휘했음에도 FC 탑걸에게 1 대 0으로 아쉽게 패배했다.

현영민은 첫 경기에 쓰라린 패배를 겪었음에도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며 자상한 면모를 드러냈다. 이에 다음 경기에서는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기대가 모이고 있다.

'골때녀'는 그 누구보다 축구에 진심인 그녀들과 대한민국 축구 레전드들이 팀을 이뤄 함께 만들어가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