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현, 육아 최초 공개
7년 만의 방송 복귀
"안젤리나 졸리 같다"
'내가 키운다'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내가 키운다'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내가 키운다' 이지현이 육아 일상을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27일 밤 방송된 JTBC '내가 키운다' 방송 말미에는 쥬얼리 출신 이지현의 출연 예고가 그려졌다.

예고편에는 새로운 싱글맘으로 7년 만의 방송 복귀한 이지현이 등장했다. 이지현의 솔로 육아가 최초로 공개되는 것.

이지현은 "9살 딸 김서윤, 7살 아들 김우경을 키우고 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고 아침 일상이 그려졌다. 그는 근육으로 무장한 몸매로 아침 운동을 시작했다. 김나영은 이지현의 등 근육을 보며 "안젤리나 졸리야"라고 놀라워 했다.

이지현은 "이렇게 운동하지 않으면 나는 체력적으로 아이들과 놀아줄 수 없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지현은 최근 채널S '힐링산장2'에 출연해 두 번의 결혼과 이혼 이후 심경을 밝혀 화제가 됐다. 또 지난해 1월 공황 장애를 겪었다고 고백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