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제공= MBC '구해줘 숙소' 캡처)
(자료제공= MBC '구해줘 숙소' 캡처)


체크인 배틀 쇼 MBC ‘구해줘! 숙소’에서 극강의 케미를 자랑하는 이진호와 허재가 만나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구해줘!숙소’ 는 현명한 숙.콕 생활이라는 여행법을 제시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27일 방송에서는 영화 로케이션 여행을 떠나고 싶은 대학생 의뢰인들을 위한 ‘춘천’의 다양한 숙소들이 공개된다.

먼저 쉬멍 팀에서는 이진호와 함께 농구 대통령 허재가 인턴 코디로 나선다. 시작부터 환상의 티키타카를 자랑한 두 사람은 “둘 다 웅이 아버지라는 공통점이 있다”며 극강의 케미를 예고한다. 이진호가 과거 ‘웃찾사’ 코너에서 ‘웅이 아버지’라는 캐릭터로 인기몰이를 한 적이 있는데, 마침 허재의 첫째 아들 ‘허웅’ 선수와 이름이 같았던 것. 두 사람 모두 ‘웅이 아버지’ 라는 운명 같은(?) 공통점에 스튜디오가 웃음바다가 되었다는 전언이다.

두 웅이 아버지 허재와 이진호의 극강 케미는 숙소를 소개하며 더욱 빛을 발했는데, 특히 허재는 의뢰인이 촬영에 참고할 수 있도록 모델을 자처해 다양한 포즈로 사진 찍기에 나선다. 그의 열정과 마성의 매력에 상대 팀장 김숙마저 점점 빠져들더니 뭔가에 홀린 듯 “방금 정해인 같았다”며 극찬한다.

또한 두 사람은 홍천강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숙소를 소개하며 “이곳에 들어오면 조세호 씨의 향기를 느낄 수 있다”는 다소 독특한(?) 후기로 숙소의 장점을 어필하는데, 도대체 ‘조세호 향’의 정체가 뭐냐며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신개념 체크인 배틀 쇼 ‘구해줘! 숙소’는 10월 27일 오후 9시 MBC와 라이프타임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정민 텐아시아 기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