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한국어 교사, 개강 첫 날
전선욱, 1분 1초가 소중한 일상
회사원 최성은, 대학생활 병행
'아무튼 출근' 전선욱 편/ 사진=MBC 제공
'아무튼 출근' 전선욱 편/ 사진=MBC 제공


웹툰작가 전선욱이 MBC 예능프로그램 ‘아무튼 출근!’을 통해 의외의 직업 정신을 선보인다.

26일 방송되는 ‘아무튼 출근!’에서는 프랑스 한국어 교사 김하니, 웹툰 작가 전선욱, 건강기능식품 회사원 최성은의 각양각색 밥벌이가 그려진다.

먼저 프랑스에서 한국어를 가르치는 교사 김하니는 개강 전부터 분주하게 움직이는 일상으로 시선을 강탈한다. 방학 기간 한국에 들어와 참여했던 세계한국어교육자 대회 연수부터 본사에서 가져온 수업용 자료를 소개해 수업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 모습을 보인다.

출석 체크를 시작으로 설레는 개강 첫날을 맞이한 그는 주제에 맞는 상황 연기와 학생들의 의욕 증진을 위한 오버 리액션으로 수업 분위기를 띄운다. 또한 황금 같은 점심시간 캥페르의 시내 풍경부터 1년에 딱 한 번만 열린다는 특별한 벼룩시장을 소개해 여행하는 느낌을 들게 한다. “저는 제 밥벌이에 98% 만족합니다”라며 자기 일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낸 김하니의 ‘꿈같은 프랑스 밥벌이’는 어떤 모습일지 궁금해진다.

손끝에서 예술을 펼쳐내는 밥벌이 9년 차 웹툰 ‘프리드로우’ 작가 전선욱은 의외로 몸 쓰는 직업인 웹툰 작가의 모든 것을 밝혀낸다. 작업실에 도착한 그는 본격적인 작업 시작에 앞서 격투기 영상을 시청하는가 하면, 직접 자세를 취하며 격투기에 흠뻑 빠져든다.

이어 전선욱은 웹툰 작가로 들어서게 된 계기를 설명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그는 “초등학생 때 만화를 그려서 보여주면 친구들이 재밌어하는 게 좋았다”며 학창시절 그린 그림을 공개했다. 어린아이의 그림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특출난 실력에 모두가 놀라워한다. 전선욱은 “만화는 제 운명이 아닌가 싶습니다”라며 최상의 밥벌이 만족도를 나타낸다고 해 본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23살 밥벌이 4년 차 건강기능식품 회사원 최성은은 일과 학업을 병행,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나날을 보낸다. 10대 때부터 선취업 후진학을 목표로 인생 계획을 세운 그녀는 이에 맞춰 취업에 먼저 성공, 후에 대학에 진학하며 ‘두 마리 토끼 사냥꾼’다운 열정 넘치는 밥벌이 기록을 써내려간다.

회사에서도 영업지원과 홈쇼핑이라는 두 가지 업무를 맡고 있는 최성은은 꼭두새벽부터 홈쇼핑 스튜디오로 출근해서 홈쇼핑 업무를 보고한다. 업무가 끝나면 바로 사무실에 가서 영업 지원 일을 하는 등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모두의 감탄을 자아낸다. 그는 이달의 우수사원을 수상하고 낮에는 직장인, 밤에는 대학생으로 늦은 밤까지 꿈을 위해 정진하는 일상에 기대가 모인다.

‘아무튼 출근!’은 26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