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플러스 '연애도사2'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 '연애도사2' 방송 화면.


걸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자가면역질환' 진단 후 1년을 선고를 받았었다고 고백한 가운데, 방송 최초로 남편을 공개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연애도사 시즌 2'에는 조민아가 8년 만에 방송에 출연했다.

이날 조민아는 "오늘로 출산한지 딱 108일 됐다"며 촬영장에 함께 온 남편과 아이를 공개했다 그는 “관찰 예능프로그램에서 연락이 왔었는데 거절했다. 나는 11살 때부터 방송을 해서 괜찮지만 남편은 부담스러울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아역 배우 출신인 조민아는 "11살 때 데뷔해서 배우로 활동하다 쥬얼리로 활동했다. 갑작스러운 탈퇴에 논란도 많았는데, 계약이 끝나고 재계약을 안 한 거다. 이후 뮤지컬과 연극으로 활동했다"고 탈퇴 이유에 대해 말했다.

평소에도 쉬지를 못한다는 조민아는 현재 23개 자격증까지 가지고 있다고. 그는 "29살 때부터 자격증을 따기 시작했다. 나를 돌아봤는데 한 게 없더라. 그래서 공인중개사 등 자격증을 따놨다"고 밝혔다. 이어 조민아는 "난 정말 공부를 좋아하고 잘한다고 생각했는데 처음으로 좌절했다. 5개월 만에 성공했다. 마카오로 화보 촬영 갔을 때도 책을 가지고 갔다. 여행지에서 공부하는 맛이 있더라"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따.
사진=SBS플러스 '연애도사2'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 '연애도사2' 방송 화면.
2015부터 2018년까지는 악운, 암흑기였다고. 조민아는 "그때 제과제빵 아뜰리에를 운영했다. 내가 오랫동안 좋아했던 걸 하는 게 너무 좋았는데 첫 사업이다 보니 대처가 부족했다. 정말 힘들었다"며 "같이 일하던 알바생이 유산지를 고정시키기 위해 500원짜리 동전을 넣고 빵을 구웠다. 그걸 개인 SNS에 올려서 퍼진 건데, 내가 한 일이라고 퍼졌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아니라고 해명해도 위생과에 500건이 넘게 민원이 들어갔다. 직원이 왔는데 깔끔하니까 할 게 없었다"고 토로했다.

조민아는 당시 건강에도 문제가 있었다며 눈물을 보였다. 그는 "자가면역질환이 생겼다. 계속 무리를 하니 쓰러졌고, 일주일에 몇 번씩 쓰러졌다. 몇 차례 병원을 오간 후에 진단을 받았는데, 1년 선고를 받았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렇게 계속 잠을 못 자면 뇌에서 문제가 생긴다더라. 몸과 마음을 편하게 쉬어야 호전이 되는 병이라고 해서 결국 모든 일을 접고 가게도 접었다. 완치는 되지 않는다더라”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건강상태가 최악이었다. 수면기저가 없어서 나는 잤다고 생각했지만 2~3년간 무수면 상태였다"고 덧붙이기도.

현재 건강 상태는 어떨까. 조만아는 "아이가 태어난 건 문제가 없었는데 최근에는 이석증으로 쓰러졌다. 지금은 모유 수유 때문에 치료를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SBS플러스 '연애도사2'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 '연애도사2' 방송 화면.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도 공개했다. 조민아는 "신랑이 쫓아다녀서 제가 도망다니다가 만났다. 3주 만에 혼인신고를 했다"며 "나는 비혼주의자였다. 신랑이 내가 쥬얼리 때부터 팬이었다더라. 내가 몸이 안 좋다는 기사를 보고 SNS로 연락을 해왔다. 나를 보호해주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더라"고 말했다.

이어 조민아는 “신랑이 한 번 울었다. 저보다 딱 몸무게가 2배인데 꺼이꺼이 울면서 왜 내 맘 안 받아주냐더고 하더라. 사랑하는 여자 앞에서 마음을 오픈할수 있구나 싶어서 마음이 열렸다"고 3주 만에 결혼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